현대차 LF쏘나타 터보, "고출력보다는 실용영역 성능 향상"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5.02.11 13:34
현대차 LF쏘나타 터보, "고출력보다는 실용영역 성능 향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는 11일, LF쏘나타 터보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고 밝혔다. 스마트와 익스클루시브 등 두 개의 트림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각각 2695만원, 3210만원이다.

 

현대차 측은 "실용영역의 가속 성능을 대폭 향상시키고 세련된 전용 내외관 디자인을 적용했다"면서 "쏘나타 터보에 탑재된 ‘뉴 쎄타-i 2.0 터보 GDi 엔진’은 현대차의 독자 기술로 개발된 연료 직분사 방식과 터보차저가 적용된 차세대 주력 엔진"이라 설명했다. 

특히, "배기 통로가 2개인 트윈 스크롤 터보 방식을 사용해 각 실린더의 상호 배기 간섭을 최소화했고, 이를 통해 공기 흡입능력 및 응답성을 크게 향상시켰다"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된 쏘나타 터보는 최고출력 245마력, 최대토크 36.0kg.m의 동력 성능을 발휘한다.  YF 터보(271마력, 37.2kg.m)보다 출력과 토크가 각각 10%, 3.3% 떨어졌지만, 2.4 GDi 모델보다는 27%, 43% 향상된 수치다.

특히, 필요없는 고출력을 포기하고, 최대토크가 나오는 회전수를 1750~4500rpm에서 1350~4000rpm으로 낮춰 실용영역에서의 가속감을 개선했다. 이에 따라 연비도 복합 10.8km/l로 YF 터보보다 5%가량 좋아졌다. 

여기에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과 스포츠 튜닝 서스펜션, 12.6인치 대구경 디스크 브레이크를 장착해 주행 성능을 향상시켰다. 

 

디자인도 일반 모델과 차이가 있다. 터보 모델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하단에 그물 디자인의 프론트 범퍼, 반광 크롬 사이드실 몰딩, LED 주간주행등, 18인치 알로이 휠, 리어 스포일러, 듀얼 트윈팁 머플러 등이 새롭게 적용됐다. 

실내 역시 스포츠 변속기 타입의 기어 노브와 스포츠 클러스터, 메탈 패달, 패들 쉬프트, 터보 모델 전용 스포츠 버킷 시트가 장착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 터보는 성능을 올리면서 연비도 개선한 현대차의 야심작"이라며 "운전의 즐거움과 차별화된 스타일을 추구하는 젊은 층을 공략해 올해 4200대를 판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