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인피니티, 새로운 플래그십 예고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8 09:28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인피니티, 새로운 플래그십 예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인피니티의 부스.

▲ 올해부터 적용된 새로운 엔진규정으로 인해 인피니티 레드불팀은 난항을 겪고 있다. 작년까지 더이상 적수가 없다는 평가를 받던 세바스찬베텔은 그야말로 평범한 선수로 전락했다. 그나마 다니엘리카르도가 예상밖의 선전을 하며 인피니티 레드불팀을 지키고 있다. 올 시즌 성적이 썩 좋진 않지만 F1은 인피니티에게 중요한 마케팅 수단이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렉서스도 마찬가지지만, 일본의 프리미엄 브랜드는 라인업이 독일 브랜드만큼 풍성하지 못하다. 특히 왜건에 인색하다. 북미나 중국 시장을 위주로 제품을 개발한 결과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그래도 인피니티는 유럽 시장에서 도약할 발판은 마련해놨다. 메르세데스-벤츠와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그들의 엔진을 본격적으로 사용하기 시작했다. 또 소형차 플랫폼도 공유할 계획이다. 도요타도 BMW의 디젤 엔진을 사용하기도 했는데, 인피니티만큼 적극적이진 않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페이스리프트된 Q70에도 메르세데스-벤츠의 2.2 디젤 엔진이 탑재됐다. 이미 Q50을 통해 선보인 조합이다. 다양한 엔진 라인업은 경쟁력을 높이는 요소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Q80 인스퍼레이션이 세계 최초로 공개됐다. 인피니티의 새로운 플래그십을 예고하는 모델이다. 인피니티는 2020년까지 라인업을 60%, 파워트레인은 두배 이상 늘릴 계획이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Q80 인스퍼레이션에는 3.0리터 V6 트윈터보 엔진과 전기모터가 장착돼 최고출력 550마력의 성능을 발휘한다. 탑재된 엔진은 향후 인피니티 라인업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