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사라진 점유율 4.1% 어디로?…1~9월 판매량 총정리
  • 전승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8 11:48
현대기아차, 사라진 점유율 4.1% 어디로?…1~9월 판매량 총정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현대기아차의 몇몇 신차가 큰 인기를 끌지 못하면서 시장엔 오히려 활기가 돈다. 현대차의 내수 점유율이 하락할 수록 다른 브랜드로선 기회가 되기 때문이다. 최근 자동차시장이 확대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대기아차에서 다른 브랜드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가 큰 폭으로 늘어났다. 실제 시장에서는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이 4.1% 하락한 가운데, 다른 브랜드들이 이를 사이좋게 나눠갖는 형국이다.

◆ 현대기아차 점유율 4.1% 하락…절반 이상은 수입차로

7일, 업계에 따르면 올해 1~9월까지 국내 자동차 판매량은 총 102만3206대로, 전년(95만5467대) 대비 7.1% 증가했다(상용차 제외).

이 중 현대기아차의 판매량은 66만7122대로, 전년(66만1189대) 대비 0.9% 늘었지만, 점유율은 전년(69.3%)보다 4.1%나 감소한 65.2%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3.5% 늘었지만, 기아차가 2.3% 줄어든 탓에 업계 평균 성장률을 따라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대 신형 쏘나타의 부진과 기아차 승용 라인업의 어려움이 고스란히 반영된 셈이다.

▲ 2014년 1~9월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과 판매량

줄어든 현대기아차 점유율의 절반 이상은 수입차의 몫이었다. 작년 12.1%에 불과했던 수입차 점유율은 14.3%로 2.2%나 늘었다. 이밖에 한국GM은 9.6%에서 10.5%, 르노삼성은 4.3%에서 5.2%로 각각 0.9%씩 가져갔다. 다만, 쌍용차는 4.7%에서 4.8%로 0.1%를 늘리는데 그쳤다.

◆ 브랜드별 실적, 기아차만 감소…한국GM·르노삼성·쌍용차, '기회를 잡아라'

현대차는 1~9월 판매량은 37만5320대로, 전년(36만2476대) 대비 3.5% 늘었다. 그러나 안심할 단계는 아니다. 신형 쏘나타의 신차 효과가 예상보다 저조해 4월 39.4%의 점유율이 9월 33.2%로 5개월 연속 하락했기 때문이다. 승용 모델은 27만3131대로 4.1%, RV 모델은 10만2189대로 2.1% 증가했다. 시장 점유율은 36.7%로 1.3% 감소했다.

기아차는 전년(29만8713대)보다 2.3% 줄어든 29만1802대를 판매했다. 승용 모델은 18만9162대로 9.3% 줄었지만, RV 모델(10만2640대)이 14% 늘어 전체적인 하락폭은 줄일 수 있었다. 점유율은 31.3%에서 28.5%로 2.8% 감소했다. 그러나 6월 신형 카니발에 이어 8월 쏘렌토를 출시하면서 점유율이 3달 연속 상승하는 등 희망이 보이는 상황이다. 하지만 전년 판매를 돌파하기에는 조금 부족하다.  

▲ 2014년 1~9월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 변동 추이

한국GM은 10만6996대로, 전년(9만2099대) 대비 16.2%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스파크(4만4521대)와 크루즈(1만3687대)가 여전히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으며, 디젤 모델을 추가한 말리부가 1만3721대로 무려 78.7%나 늘었다. 또, 올란도(1만3965대)와 트랙스(7443대), 캡티바(6852대) 등 RV 모델 판매량도 29.2%나 증가했다.

르노삼성은 전년(4만1450대) 대비 29.6% 늘어난 5만3712대를 판매했다. 주력 차종인 SM5의 경우 디젤 모델을 추가했음에도 1만8323대로 18.1% 줄어들었다. 그러나 SM3가 1만5391대로 16.3% 늘고, QM5도 6982대로 99.3% 증가했다. QM3는 9923대가 판매됐는데, 르노삼성의 월별 실적은 QM3 판매량에 따라 들쭉날쭉해 안정적인 물량 확보가 필요해 보인다. 

쌍용차는 4만9532대로 전년(44644대)보다 11% 증가했지만, 점유율 상승폭은 그리 크지 않았다. 판매 차종이 그리 많지 않아 신차가 출시되지 않는 이상 판매량을 늘릴 방법이 마땅히 없다는 분석이다. 승용 모델은 체어맨H와 W를 포함해 1934대가 판매돼 17.4% 감소했다. RV 모델은 코란도C와 렉스턴W, 코란도스포츠 등이 4만810대 팔려 18.7% 늘었다. MPV 모델인 코란도투리스모는 6770대로 14.5% 줄었다. 

◆ 국산차 베스트셀링카 1위는?

올해 1~9월 국산차 베스트셀링카는 총 8만414대 판매된 현대차 쏘나타였다. 지난 3월말 출시된 LF쏘나타는 6개월 만에 4만7976대가 판매됐으며, YF쏘나타도 3만2438대나 팔렸다.

▲ 2014년 1~9월 국산차 베스트셀링카 TOP10

다음으로는 6만7745대의 기아차 모닝이 2위를 차지으며, 현대차 그랜저(6만6027대)와 현대차 아반떼(6만5075대)가 바짝 뒤쫓았다. 현대차 싼타페는 5만9942대로, SUV 중 가장 많이 판매됐다. 

이밖에 한국GM 스파크가 4만4521대 판매돼 현대기아차를 제외하고 유일하게 TOP10에 이름을 올렸으며, 기아차 스포티지R(3만7499대)와 기아차 K5(3만5971대), 기아차 K3(3만4613대), 현대차 투싼ix(3만2067대) 순으로 나타났다.

◆ 수입차 시장 점유율, '독일차=현대기아차?'…어떤 차가 많이 팔렸나

수입차는 올해 9월까지 총 14만5844대가 판매돼 전년(11만6085대) 대비 25.6% 증가했지만, BMW와 메르세데스-벤츠, 폭스바겐, 아우디 등 독일 빅4가 70%에 달하는 높은 점유율을 기록해 독일차 쏠림 현상이 더욱 굳어졌다. 

BMW는 3만137대로 20.7%의 점유율로 1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메르세데스-벤츠(2만6596대, 18.3%)와 폭스바겐(2만3326대, 16%), 아우디(2만1507대, 14.8%)도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반면, 재규어와 랜드로버, 푸조와 시트로엥 등 비 독일 유럽 브랜드 점유율은 9.3%였으며, 도요타와 닛산 등 일본 브랜드는 12.6%, 포드와 캐딜락 등 미국 브랜드는 8.2%로 매우 낮았다. 

▲ 2014년 1~9월수입차 베스트셀링카 TOP10

수입차 베스트셀링카는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으로 6255대가 판매됐으며, 메르세데스-벤츠 E220 CDI(4830대)와 BMW 520d(4713대)가 뒤를 이었다. 

이밖에 폭스바겐 골프 2.0 TDI 3665대, 아우디 A6 3.0 TDI 콰트로 3453대, 아우디 A6 2.0 TDI 3359대, 메르세데스-벤츠 E250 CDI 4매틱 3143대, 렉서스 ES300h 3060대, 폭스바겐 파사트 2.0 TDI 3039대, BMW 520d x드라이브 2902대 등이 판매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