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르노, 피터슈라이어가 유심히 본 차는?
  • 파리=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10.07 18:40
[사진으로 보는 파리모터쇼] 르노, 피터슈라이어가 유심히 본 차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프랑스 ‘파리 포트 드 베르사이유 전시장(Paris Expo Porte de Versailes)’에서 ’2014 파리 모터쇼(Mondial de I’Automobile Paris 2014)’가 열렸다. 파리 모터쇼는 19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파리 모터쇼에는 45개의 완성차 브랜드가 참여했으며, 이들이 내놓은 월드프리미어만 80여 차종에 이른다. 파리 모터쇼는 매번 최다 관람객을 모으며 명실공히 세계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평가받는다. 모터그래프는 프랑스로 날아가 자동차 열기로 가득한 2014 파리 모터쇼를 직접 취재했다.

아래는 2014 파리 모터쇼에 참가한 르노의 부스.

▲ 프랑스에서 열린 모터쇼인 만큼 르노의 부스는 무척 광활했다. 부스 디자인은 몇년째 같은 콘셉트다. 천장엔 동그란 조명을 달았고, 때때로 색이 변한다. 위아래로 움직이기도 한다. 텔레토비 동산 같은 느낌인데, 중간중간에 전시차를 막 늘어놨다. 계산을 통한 배치일거라 믿는다. 클리오가 국내에 ‘SM1’으로 출시될거라는 얘기가 있다. SM3와 같은 플랫폼을 사용하는데 SM1이라고 이름 붙이는게 맞을까? 클리오가 하대받는 기분이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르노의 주인공은 신형 에스파스였다. 텔레토비 동산 꼭대기부터 수많은 에스파스가 놓였다. 유럽 시장에서 미니밴의 인기는 대단하다. 십여대의 에스파스가 전시됐지만 온전한 사진 한장 건지기 힘들정도로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국내에 출시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보면 되지만, 꽤 매력적인 미니밴이다. 르노의 최신 패밀리룩은 어떤 차에 붙여도 잘 어울린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외관 디자인은 크게 흠잡을 곳이 없다. 전체적인 밸런스부터 세부적인 디자인까지 완성도가 높다. 넉넉한 실내 공간도 확보했고, 3열 시트는 버튼하나로 아주 손쉽게 접힌다. 공간활용성까지 겸비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에스파스의 핵심은 실내다. 태블릿 PC처럼 생긴 터치스크린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확실히 세로로 긴 디스플레이가 대세가 되고 있다. IT 기술의 발전은 자동차 디자인에도 큰 영향을 끼치고 있는 셈이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지난 3월 열린 제네바 모터쇼에서는 트윙고가 텔레토비 동산을 가득채웠었다. 뒷동산으로 밀려났지만 여전히 트윙고의 인기는 높다. 역시 르노의 패밀리룩은 빛을 발한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 현대기아차 피터슈라이어 사장도 르노 부스에 놀러왔다. 1리터로 100km를 달린다는 이오랩 콘셉트를 유심하게 살폈다. 물론 르노 부스만 유심히 본건 아니다. (사진=파리 김상영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