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유차 퇴출' 서울시, 2025년 4등급 경유차 운행 제한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09.28 15:41
'경유차 퇴출' 서울시, 2025년 4등급 경유차 운행 제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경유 마을버스 및 택배차, 내연기관 배달 오토바이 등을 전량 전기차로 교체한다. 또한. 현재 5등급 차량을 대상으로 하는 운행제한을 오는 2025년 4등급 경유차까지 확대한다.

서울시는 28일 대기질 개선 종합대책 '더 맑은 서울 2030'을 발표했다. 이번 대책에는 공해를 유발하는 경유차를 퇴출한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더 맑은 서울 2030' 발표 중인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더 맑은 서울 2030' 발표 중인 오세훈 서울특별시장

우선, 아직 전체의 28%를 차지하고 있는 경유 마을버스 457대를 2026년까지 모두 전기차로 교체한다. 또한, 승용차 대비 오염물질을 최대 5배까지 배출하는 배달용 오토바이는 2025년까지, 골목골목을 달리는 택배 화물차는 2026년까지 100% 전기차로 교체한다. 이를 위해 택배사 및 전자상거래 업체와 업무 협약을 맺고 택배용 전기화물차를 우선 지원한다. 각 물류센터에는 택배차에 최적화된 충전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전기이륜차 전환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하는 고가의 유상운송보험(약 400만원) 대신 저비용의 보험 상품을 제공해 전기차 전환을 유도한다. 더불어 2025년까지 서울 전역에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한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 3000기도 설치한다. 이외 서울에 진입하는 경기·인천 버스 중 39%에 달하는 경유차를 CNG와 전기 버스로 교체하기 위해 지자체간 협력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시는 5등급 경유차의 시내 운행 제한을 전국 최초로 4등급까지 확대한다고 발표했다. 4등급 경유차는 3등급 차량에 비해 미세먼지 발생량이 6배에 달한다. 현재 서울에 저공해 조치가 되지 않은 4등급 경유차는 약 8만대가 남아있다.

이에 따라 오는 2025년부터 4등급 경유차의 사대문 안 운행을 제한하고, 203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 운행 제한 조치를 내린다. 나아가 2050년부터는 서울 전역에서 내연기관차의 운행을 제한한다는 계획이다. 운행 제한에 앞서 내년부터 기존 5등급 차량에만 제공되던 조기폐차 지원금을 4등급차까지 확대 적용한다. 지원금은 1대당 400만원이 지급되며, 1년에 1만대씩 지원할 에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더 맑은 서울 2030' 종합대책을 통해 서울의 대기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뿐만 아니라 2만8000개의 일자리와 8조4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 창출로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