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영업이익…'어닝 서프라이즈'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04.25 18:06
기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영업이익…'어닝 서프라이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가 25일 서울 본사에서 컨퍼런스 콜을 개최하고, 올해 1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내수 판매량은 감소했지만, 수출이 버티며 매출과 영업이익 부문에서 신기록을 세웠다.

기아는 올해 1분기 전년대비 0.6% 감소한 68만5739대를 판매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스포티지, EV6 등 신차가 승승장구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부족에 따른 생산 차질이 쏘렌토·카니발 등 주요 차종에 영향을 미치며 6.5% 감소한 12만1664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해외 시장에서는 68만5739대를 판매하면서 전년대비 0.6% 줄어드는 데 그쳤다. 이를 두고 기아 측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전 차종에 걸친 강한 수요가 이어졌다"면서 "선적이 중단된 러시아 권역 판매물량을 타 권역으로 전환해 판매 차질을 최소화한 결과"라고 분석했다.

판매가 줄어들었음에도 불구하고 1분기 매출액은 전년대비 10.7% 증가한 18조3572억원을 기록했다.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이는 판매 차종의 평균 트림 및 사양이 높아졌고, RV 등 고가 차량 판매 비중이 증가함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원달러 환율이 작년 1분기 대비 약 8% 높아진 것도 이같은 증가세에 기여했다.

영업이익은 49.2% 폭증한 1조606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역시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이다. 기아는 차종별 목표 수익률을 향상하고, 인센티브를 큰 폭으로 축소하는 등 '제값 받기' 가격 정책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외 순이익은 지난해 수준을 유지(1조326억원, -0.2%)했다.

기아 관계자는 "글로벌 전 지역에 걸쳐 강력한 수요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급 부족이 지속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부품 공급선 다변화, 가용 재고 및 물류 효율성 극대화 등의 노력으로 대기 수요 해소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며 "개선된 브랜드 및 상품성을 바탕으로 제품 및 트림 믹스를 지속적으로 상향해 수익성도 극대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