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코리아, 신형 C클래스부터 E클래스 전기차까지 '신차 6종 총출동!'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2.01.25 14:55
벤츠코리아, 신형 C클래스부터 E클래스 전기차까지 '신차 6종 총출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올해 신차 4종과 부분변경 모델 2종을 출시하며 수입차 1위 수성에 나선다. 

(왼쪽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왼쪽부터)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요하네스 슌 부사장, 이상국 무사장, 토마스 클라인 대표, 조명아 부사장, 틸로 그로스만 부사장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25일 신년맞이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사업 계획과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에는 취임 1년을 맞이하는 토마스 클라인 대표를 비롯해 각 분야별 부사장이 나서 제품 출시 계획부터 디지털 플랫폼 전략, 사회공헌활동 강화 등 회사의 비전에 대해 발표했다.

벤츠코리아는 올해 4종의 신차와 2종의 부분변경 모델로 전략적인 포트폴리오를 구축한다. 올해 1분기 말 6세대 C클래스를 시작으로 CLS 및 AMG GT 부분변경 모델을 차례로 선보인다.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지난 2014년 5세대 모델 이후 8년 만에 국내 시장에 소개되는 6세대 C클래스는 S클래스에서나 볼 수 있던 디자인 요소와 최신 편의 및 고급 사양을 적용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내 시장에는 2.0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그리고 48볼트 마일드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더해진 C200 4매틱과 C300 모델이 출시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EQB
메르세데스-벤츠 EQB

전동화 행보도 이어간다. 오는 2분기 말에는 패밀리 전기 SUV EQB를 출시한다.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가 출시하는 두 번째 콤팩트 SUV인 EQB는 2829mm에 달하는 휠베이스로 3열 시트를 옵션으로 추가해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을 만큼 넉넉한 실내공간을 갖췄다. 또, 온·오프로드를 아우르는 강력한 주행 성능도 갖췄다. 배터리 용량은 66.5kWh로, 완충 시 유럽 WLTP 기준 419km를 달릴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EQE
메르세데스-벤츠 EQE

4분기 말에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베스트 셀링 비즈니스 세단, E클래스의 전동화 버전 EQE가 국내 도입된다. EQS에 이어 벤츠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만든 두 번째 모델인 EQE는 하나의 활 같은 라인과 운전석이 앞으로 전진한 패스트백 디자인이 특징이다. 게다가 휠베이스가 3120mm에 달해 현행 E클래스보보다 여유로운 실내 공간을 갖췄으며, WLTP 기준 660km의 주행 거리 등 다양한 장점을 갖췄다.

메르세데스-AMG EQS 53
메르세데스-AMG EQS 53

AMG 브랜드의 첫 순수전기차, AMG EQS 53 4매틱도 출시되며 고성능 모델까지 전동화 라인업이 확장된다. EQS 53은 최고출력 484kW(약 658마력), 최대토크 96.9kg·m의 강력한 성능을 바탕으로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3.8초 만에 도달하는 민첩함을 갖췄다. 특히, AMG 다이내믹 플러스 패키지를 적용하면 최고출력이 560kW(약 761마력)까지 높아져 0-100km/h 가속 시간이 3.4초로 줄어든다. 다만, 벤츠코리아 관계자는 "AMG EQS 53의 경우 아직까지 구체적인 출시 시기가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2022년에도 경쟁력 있는 모델과 고객 서비스를 중심으로 전략적인 성장 모멘텀을 달성하고, 기업 시민으로서의 책임감으로 한국 사화와의 상생을 위한 활동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