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타다 전격 인수…은행 이어 모빌리티 서비스 진출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1.10.08 13:52
토스, 타다 전격 인수…은행 이어 모빌리티 서비스 진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
비바리퍼블리카 이승건 대표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타다' 인수를 전격 발표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8일 쏘카로부터 VCNC 지분 60%를 인수하는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인 VCNC는 쏘카가 지분을 100% 보유한 자회사다.

양측은 이달 중 계약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후에도 타다 브랜드 및 VCNC 이정행 대표 체제를 유지할 예정이다.

지난 2018년 카니발을 이용한 택시 호출 서비스를 개시하며 이름을 알린 타다는 2020년 4월 '타다 금지법'으로 불리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발표 이후 서비스를 중단한 채 택시 플랫폼 가맹사업 '타다 라이트'만 유지하고 있다. 이후 대리운전 서비스 '타다 대리'를 출범하기도 했지만, 부진 끝에 1년도 채우지 못하고 시장에서 철수했다.

핀테크 스타트업 비바리퍼블리카가 운영하는 토스는 간편 송금을 주 기능으로 하는 종합 금융 플랫폼으로, 최근 인터넷 전문 은행 '토스뱅크'를 출범하며 외연을 확장하고 있다. 이번에 타다 서비스를 인수하며 모빌리티 시장에 발을 들여놓게 됐다.

토스 이승건 대표는 "국내 택시 시장 규모는 연간 약 12조원에 달하고 그 중 절반가량이 호출앱을 통해 이뤄진다"면서 "토스의 결제사업 등 여러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쏘카 박재욱 대표는 "쏘카와 토스는 모빌리티와 핀테크가 결합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향후 긴밀한 협력을 통해 2000만 토스 고객, 900만 쏘카-타다 고객을 대상으로 확장된 멤버십 서비스 및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 공동의 생태계 확장을 도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