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K8, 그랜저에 없는 '전륜형 사륜구동' 탑재…가격은 3279만원부터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1.03.23 08:50
기아 K8, 그랜저에 없는 '전륜형 사륜구동' 탑재…가격은 3279만원부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다음 달 초 출시 예정인 K8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하고 23일 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아차에 따르면 K8은 프리미엄 준대형 세단에 걸맞은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바탕으로, 운전의 부담을 덜어주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모든 승객을 위한 편안하고 쾌적한 탑승 공간, 감성적 만족감과 편리한 연결성을 겸비한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을 갖췄다.

기아차는 K8 3.5 가솔린 모델에 전륜 기반 AWD 시스템을 적용해 차별화된 주행 감성을 확보했다. AWD 시스템은 실시간으로 노면 조건과 주행 상태를 판단, 구동력을 전·후륜에 능동적으로 배분할 수 있어 탑승객에게 더욱 안정적인 주행감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3.5 가솔린 모델에 적용된 전자제어 서스펜션은 주행 상태에 따라 전·후륜 서스펜션 감쇠력 제어를 최적화함으로써 보다 편안한 주행을 가능하게 해준다.

3.5 가솔린 모델과 3.5 LPI 모델은 국내 최초로 투 챔버 토크 컨버터가 적용된 신규 8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기존 토크 컨버터 내부가 하나의 챔버였던 것과 달리 신규 토크 컨버터는 챔버 하나를 추가해 토크 컨버터 내부 압력 변화에 따른 충격을 줄여 변속 충격감을 완화하고 에너지 손실을 줄여 연비를 개선해주며 엔진과 변속기 직결감을 강화해 한층 높은 수준의 주행 감성을 확보했다.

신차는 운전자 보조 시스템 '드라이브 와이즈'가 대거 적용돼 운전자의 피로감을 낮추고 목적지까지 안전한 운전을 돕는다. K8에 적용된 첨단 기술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이다.

이외에도 후측방 모니터(BVM),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보조(SEA) 후석 승객 알림(ROA) 등을 적용해 편의성과 안전성을 높였다.

K8의 실내는 모든 승객이 편안하고 쾌적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고급 사양을 장착했다.

실내 전면부에 위치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드라이브 모드별 차별화된 디자인을 제공하는 12.3인치 계기반과 캘린더 연동 일정 확인 및 출발 시간 알림, 차량 내 간편 결제 '기아 페이(KIA PAY)' 등을 지원하는 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 구성돼 운전자에게 최적의 정보를 제공한다.

아울러 K8에는 기존 대비 투영 면적과 그래픽의 크기를 50% 키워 시인성이 더욱 좋아진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기아 최초로 적용됐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속도계, 교통 표지판 등 주행 필수 정보를 앞 유리에 선명하게 보여줘 안전하고 편리한 운전을 돕는다.

K8은 2.5와 3.5 가솔린, 3.5 LPI 등 총 3개 모델에 대해 사전계약을 실시하며 상반기 중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할 계획이다.

2.5 가솔린 모델은 최고 출력 198마력, 최대 토크 25.3kg·m 복합연비 12.0km/L, 3.5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36.6kg·m 복합연비 10.6km/L, 3.5 LPI 모델은 최고출력 240마력, 최대토크 32.0kg·m 복합연비 8.0km/L의 동력성능을 갖췄다.

모델별 가격은 2.5 가솔린 3279만원~3868만원, 3.5 가솔린 3618만원~4526만원, 3.5 LPI 3220만원~3659만원이다(※ 개별소비세 3.5% 기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