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 노리는 현대차, 민간 항공우주 전문가 ‘벤 다이어친’ 영입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1.02.24 14:14
하늘길 노리는 현대차, 민간 항공우주 전문가 ‘벤 다이어친’ 영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24일 벤 다이어친(Ben Diachun)을 도심항공모빌리티(UAM)부문 최고기술책임자(CTO)로 영입했다고 밝혔다.

다이어친 CTO는 항공우주 기술 개발 분야에서 20여년의 경험을 쌓은 인물이다. 최초의 민간 유인 우주선 스페이스쉽원을 비롯해 개인용 전기 항공기 블랙플라이 등 16종의 항공기 설계에 참여했다. 최근까지는 미국의 항공우주 스타트업 오프너의 CEO를 역임했다.

그룹은 다이어친 CTO 영입을 통해 기체 및 핵심 기술 개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28년까지 UAM 시장에 진입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UAM사업부장 신재원 사장은 "벤 다이어친 CTO가 현대차그룹과 함께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그가 쌓아온 개발 경험은 가장 혁신적인 UAM을 만들고자 하는 현대차그룹의 목표 달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다음달 24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지윤 카이스트 항공우주공학 부교수를 신규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 UAM 사업 방향성과 기술 동향 파악에 한층 분주한 행보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