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현대차 임원 애플카 정보로 부당이득 의혹"…은성수 "다음주 심리"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1.02.17 16:22
박용진 "현대차 임원 애플카 정보로 부당이득 의혹"…은성수 "다음주 심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 일부 임원들이 내부 정보를 활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구 을)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현대차그룹 임원 중 일부가 미공개 내부 정보를 기반으로 부당이득을 취득했다며, 관련 의혹에 대해 금융당국의 조사를 촉구했다. 

지난달 공시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전무 및 상무 등 임원 12명은 1월 11일부터 27일까지 현대차 주식 총 3402주(우선주 포함), 8억3000만원어치를 매도했다. 이 과정에서 최대 3배 이상의 차익을 본 임원들이 발생했고, 개인 투자자를 중심으로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주장이 들끓었다.

박용진 의원은 "현대차 임원들이 애플카 협업 소식을 갖고 부당이득 취한 것 아니냐"며 "한국거래소가 이 문제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안다. 국민들은 이를 불공정의 문제로 보고 부당한 이익실현 의혹에 분노하고 있으며, 당국은 이 의혹을 조속히 풀어줘야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한국)거래소가 다음주 심리에 착수할 예정"이라며 "거래소에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을 때 금융당국이 조치할 것"이라고 답했다.

비공개 정보 이용 거래 등 불공정거래 사건은 한국거래소가 이상거래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법 위반 소지를 판단한다. 혐의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금융위원회 또는 금융감독원의 조사가 이어지고, 검찰에게 넘어간다. 

다만, 자동차 업계에서는 임원들이 미공개 내부정보를 활용해 부당이득을 취했을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 매도 시점이 모두 다른 만큼, 단순 이익 실현을 위한 것일 가능성이 높다는 입장이다. 더욱이 52조원에 달하는 현대차 시가총액을 고려하면, 임원 12명의 매도 금액인 8억원은 극히 일부라는 의견도 제기됐다.

현대차그룹 측은 "(박용진 의원 측 주장과 관련해) 전혀 사실과 무관하다"며 "임원 개개인이 주식을 매각한 것과 관련해 딱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청한 A 임원은 "(애플 협업) 관련 정보는 업무 관련성이 있는 이들이 아닌 이상 임원이라도 알 가능성이 낮다"라며 "단순 차익 실현의 목적일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이미지=네이버 증권
▲이미지=네이버 증권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