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조, “고용 보장된 회생절차 지지”…금속노조와는 ‘선긋기’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0.12.23 17:26
쌍용차 노조, “고용 보장된 회생절차 지지”…금속노조와는 ‘선긋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 노조가 법정관리 신청에 대한 지지와 관심을 호소했다. 사태에 대한 유감과 사과도 표명했다.

쌍용차 노조는 23일 정일권 위원장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고용 보장을 위한 사측의 회생개시 보류신청(ARS제도) 지지 의사를 표명했다. 대주주의 책임있는 태도를 비롯해 정부와 채권단의 지원도 촉구했다. 

노조는 “총 고용을 지키기 위한 결단으로 ARS 제도를 제출한 것에 동의한다”며 “해고자 전원 복직이 전개된 2020년에 다시 회생절차를 밟는 것에 대해 반성하고 자숙한다”고 밝혔다. 11년 연속 무분규 임단협 타결 및 1000억원 규모의 자구안 마련에 적극 협조해왔다는 점도 강조했다.

노조는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와는 선을 그었다. 17명으로 구성된 소수 금속노조 의견이 다수 기업노조 의지보다 우선될 경우, 정책 기조가 왜곡될 소지가 크다는 입장이다. 쌍용차는 2009년 총파업 이후 금속노조에서 탈퇴하고, 기업 노조로 전환한 바 있다. 

쌍용차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대주주 마힌드라 그룹에는 책임론을 내세웠다.

노조는 “매각을 통해 새로운 투자처를 찾는건 마힌드라가 2300억 규모의 직접 투자를 철회하며 제시된 방안”이라며 “약속한 쌍용차 정상화 과정이 성사될 수 있도록 결자해지의 자세로 임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최악의 상황에선 정부 및 채권단이 지원에 나서줄 것을 기대한다고도 말했다.

쌍용차는 이달 21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쌍용차의 기업 회생 절차 신청은 지난 2008년 상하이자동차 사태 이후 두 번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