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전체 임원 사표 제출…“유동성 문제, 조기에 마무리 짓겠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12.21 16:26
쌍용차, 전체 임원 사표 제출…“유동성 문제, 조기에 마무리 짓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쌍용차는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긴급 회의를 열고 임원 전체가 일괄 사표를 제출했다.

쌍용차가 21일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 재산 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 금지명령 신청서, 회생절차 개시 여부 보류 결정 신청서(ARS 프로그램) 등을 접수했다.

이달 15일 약 600억원 규모의 해외금융기관 대출을 연체했던 쌍용차는 만기 연장에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쌍용차 측은 “만기가 도래하는 채무를 상환할 경우 사업 운영에 막대한 차질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되어 불가피하게 회생절차를 신청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회생절차 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생절차 개시 여부 보류 신청서를 동시에 접수했다. 이를 통해 법정관리 절차가 시작되기 전 현재의 유동성 문제를 조기에 마무리 짓겠다는 방침이다.

법원에서 이를 받아들일 경우 쌍용차는 당분간 상환 부담에서 벗어나 채권자 및 대주주 등의 이해관계 조정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투자자와의 협상도 이른 시간 내 마무리해 조기에 회생절차를 취하한다는 계획이다.

쌍용차는 “협력사와 영업네트워크, 금융기관 그리고 임직원 등 이해관계자들을 포함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친 점 매우 송구스럽다”면서 “긴급회의를 통해 전체 임원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더 탄탄하고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마힌드라도 “ARS 프로그램 기간 중 대주주로서 책임감을 갖고 이해관계자와의 협상 조기 타결을 통해 쌍용차의 경영정상화에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