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고차 진출, ‘압도적 찬성’ vs ‘결사 반대·단식 투쟁’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10.22 19:25
현대차 중고차 진출, ‘압도적 찬성’ vs ‘결사 반대·단식 투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의 중고차 사업 진출에 대해 찬성 의견이 압도적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달 8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에 참석한 현대차 김동욱 전무는 “현재 중고차 시장은 가격 결정과 품질 평가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할 수 없는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면서 “소비자 보호 측면에서 완성차 업체가 중고차 사업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즉, 근시일내 현대차가 중고차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고 선언한 것과 다름없다. 현대차는 이미 해외 시장에서 중고차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모터그래프는 10월 14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 간 홈페이지에서 독자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이번 설문조사에는 총 2737명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설문 결과, 찬성 2443명(89.3%), 반대 294명(10.7%)을 기록했다.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찬성한 SNS 댓글을 살펴보면, 허위매물과 믿을 수 없는 가격 등 기존 중고차 업계에 대한 불신의 목소리가 높았다.

독자들은 “지금의 중고차 시장은 알면 시세에 맞게 모르면 눈탱X, 대기업의 중고차 시장 진출 찬성한다. 기존 중고차 업자들이 자기들 무덤 판 거라고 본다(ID: jjin***)”, “차 사러 간 사람이 차에 대해 잘 모른다 싶으면 뒷통수 치는 게 중고차 딜러, 있지도 않은 허위매물로 헛걸음 만들어내는 것도 중고차 딜러(ID: 고**)”며 기존 중고차 업체를 비판했다.

또한, “차값이 올라가겠지만, 소비자가 안전하고 신뢰 있게 사야 하므로 찬성한다(ID: the_***)”, “구매자 입장에서는 돈을 좀 더 주더라도 인증된, 멀쩡한 차를 사고 싶다(ID: _2.0***)”, “수입차는 중고차 인증 사업부들이 있다. 그렇다고 중고차 사업이 무너지지는 않고 있다(ID: june***)”, “체계적 검증과 판정 결과에 의거한 합리적 가격 책정으로 전국 어디에서 구매하든 동일하고, 일정한 보증조건도 적용될 수 있게 해달라(ID: knig***)”면서 소비자들을 위한 일이라는 의견도 있다.

반대하는 독자는 이미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점유율이 압도적인 현대차그룹이 신차부터 중고차까지 독점하는 문제와 최근 신차 품질 문제와 관련해 신뢰를 잃고 있는 것에 대해 우려했다.

반대하는 독자들은 “지금 만든 차들의 하자에 대한 소비자 불만부터 해결을 깔끔하게 하고 나서 생각해야 한다(ID: msfc_***)”, “독점하면서 가격 담합하면 새차도 가격 오르고 중고차도 가격이 오를 것이다. 지금 새차도 소비자들이 피해를 많이 보는데 중고차도 독점하다시피 하면 국민들이 더 힘들어질 것(ID: 조**)”이라며 현대차그룹에 대한 불신을 드러냈다.

또한, “소비자 보호 차원이라면 중고차 품질검사서 발행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ID: seun***)”, “중소 사업자들이 무덤을 판 행위는 맞지만, 그렇다고 대기업에게 시장을 허용하면 중소사업자들은 쓸려나가고 대기업의 잔칫상이 되어버리면서 중고차 가격이 급상승할 것이다. 결국 소비자가 피해를 당하는 구조로 가게 될 것(ID: ronn***)”이라며 제도를 개선해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설문 결과를 보면,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환영하는 목소리가 더 높다. 시장 진출이 현실화된다면 5년 미만의 중고차를 중심으로 사업에 나설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다만, 5년 미만의 인기 매물을 현대기아차가 독점하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의견이 있다.

지난 8일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수진 의원도 “연식이 오래되고 주행거리가 긴 차량은 시장에서 팔고, 현대차는 4~5년 된 잘 팔리는 차를 팔겠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 김동욱 전무는 “사업 범위에 대해서는 중소벤처기업부,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등과 협의할 수 있다”라고 대답했다.

중고차 업계는 현대차의 시장 진출을 결사반대한다는 입장이다. 한국자동차매매사업조합연합회 장세명 부회장은 이달 19일부터 ‘자동차매매업의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촉구하며 단식 투쟁에 돌입했다. 장 부회장은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할 경우, 독점적 우월적 시장 지배력을 가진 그들의 이익만을 위한 시장으로 변질되어 결국 소비자의 부담만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시위에 참여한 중고차 업계 관계자는 “대기업 진출로 중고차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환상은 허상”이라며 “당장 눈앞에 그럴듯한 보증 제도와 같은 사탕 정책과 마케팅으로 소비자를 현혹할 것이 뻔하고, 허위매물 이슈는 대기업이 해결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