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바뀐 ‘코나 페이스리프트’ 출시…현대차의 첫 번째 ‘N 라인‘ SUV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10.15 10:04
3년 만에 바뀐 ‘코나 페이스리프트’ 출시…현대차의 첫 번째 ‘N 라인‘ SUV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15일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코나’를 출시했다. 신차는 2017년 출시된 코나의 상품성 개선 모델로 한층 날렵해진 디자인과 역동적인 주행성능, 그리고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달생했다.

신형 코나는 전장이 40mm 길어지면서 존재감이 더욱 커졌다. 전후면부 수평적 구조를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은 당당하고 안정적인 자세를 연출한다.

실내는 10.25인치 대화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디지털 클러스터를 통해 운전자 시인성을 높이면서도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강조했다. 수평적 구조가 강조되도록 구성한 센터페시아는 실내 공간을 더 넓게 느껴지게 한다.

현대차는 기존 1.6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 외에도 스타일을 강화한 N 라인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가솔린 모델과 N 라인은 흡기 연속가변 밸브 열림 기간 제어 장치(CVVD) 및 통합 유량 제어 밸브(ITM) 등 신기술을 대폭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을 탑재된다. 최고출력은 기존 모델 대비 20마력 이상 향상된 198마력, 최대토크는 27kgf·m을 갖췄다. 높아진 출력에도 불구하고 기존 코나 대비 8.6% 개선된 13.9km/l의 연비를 달성했다.

이외 차음필름을 적용한 전면 윈드실드 글라스와 각 부위에 적용되는 흡차음재를 추가해 동급 최고 수준의 정숙성을 갖춰냈다.

현대차 더 뉴 코나 판매 가격은 가솔린 모델 2031만원~2716만원, 하이브리드 모델은 2365만원~2981만원, N 라인 모델 2460만원~2814만원 등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