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형 K7, 타이거 노즈만 바꿨는데 인상이 확 달라졌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10.12 10:58
2021년형 K7, 타이거 노즈만 바꿨는데 인상이 확 달라졌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새로운 디자인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고객 선호 사양이 적용된 2021년형 K7을 12일 출시했다.

2021년형 모델은 그릴 및 외장 색상 등 소소한 외관 변화를 확인할 수 있다. 음각 라디에이터 그릴에는 항공기 날개를 형상화한 패턴이 적용됐으며, 스틸 그레이와 인터스텔라 그레이 등 신규 색상 2종이 추가됐다.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와 전자식 변속 레버, 패들 시프터, 공기 청정 필터 등 고객 선호 편의 사양을 기본 탑재해 상품성도 강화됐다. 이와 더불어 전방 충돌방지 보조 시스템이 교차로 대향차량을 감지해 교차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의 충돌 위험이 감지될 경우 자동으로 제동을 돕는다.

또한, 음성 인식 차량 제어 범위를 확대해 운전자가 음성으로 창문을 여닫을 수 있고 시트 및 스티어링 휠 열선 기능과 통풍 기능을 켜고 끄는 것도 가능하다. 이외 승차감 및 주행 성능 강화를 위해 리어 글라스 두께와 운전석 휠 가드 흡음 면적을 증대하는 등 소음 진동도 개선했다.

2021년형 K7은 2.5 가솔린 모델 3244만원~3524만원, 3.0 가솔린 모델 3613만원~3819만원, 하이브리드 모델 3639만원~4032만원 등이다(개소세 인하분 반영). 편의 사양이 기본 적용됨에 따라 2.5 모델은 트림별로 19~50만원 비싸졌고, 3.0 가솔린 및 하이브리드 모델은 약 20만원 더 저렴해졌다.

기아차 관계자는 “2021년형 K7은 새로운 디자인과 색상으로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히고, 선호 편의 사양을 기본 탑재해 준대형 세단의 수준을 또 한번 높였다”며 “앞으로 K7에 관심있는 고객들의 구매 지원을 위해 다양한 판촉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