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현대차 전기차 보조금만 1조269억원…코나 화재, 무책임하다”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20.10.08 16:43
박용진 의원 “현대차 전기차 보조금만 1조269억원…코나 화재, 무책임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보충질의에서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의 연쇄 화재에 대한 날 선 비판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국감 보충질의에서 현대차 생산품질담당 서보신 사장에게 “코나에서 화재가 처음 발생한 것이 2018년 5월”이라며 “(국내에서) 울산공장에서만 2번, 2019년 5번, 2020년 5번의 화재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현대차 4개 전기차량에 대해 (정부)보조금만 추정치로 1조269억(원)이 넘는다. 다 국민 세금이다”면서 “현대차는 이 와중에 계속 은폐하고 감추려고만 한다. 국민기업인 현대차가 이렇게 무책임한 태도를 보여주면 안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보신 사장은 “기술상, 제작상 책임을 인정한다”며 “완벽하지만 솔루션을 찾아서 리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국토교통부는 코나 일렉트릭에 대한 리콜 방안을 발표했다. 현대차 측은 LG화학에서 납품한 고전압 배터리의 셀 제조 불량 및 내부 합선으로 인한 화재 가능성이 확인됨에 따라 리콜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해당 배터리는 제조 공정상 품질 불량으로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에 있는 분리막이 손상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이달 16일부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점검 후 배터리 교체 작업을 진행한다.

리콜 대상은 2017년 9월 29일부터 2020년 3월 13일까지 생산된 코나 일렉트릭 총 2만5564대다. 해당 차량은 배터리 관리 시스템(BMS)을 업데이트한 뒤 배터리 셀 사이 과도한 전압 편차, 급격한 온도 변화 등 배터리 이상 징후가 발견되는 경우 배터리를 즉시 교체한다.

한편, 국토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은 “화재 재현시험 등 현재 진행 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현대차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리콜 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안 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