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 오직 한명을 위한 특별판 ’오몰로가타’ 공개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9.29 14:19
페라리, 오직 한명을 위한 특별판 ’오몰로가타’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라리가 새로운 원-오프(One-off) 모델 ‘페라리 오몰로가타’를 25일 공개했다.

2008년 처음 시작된 페라리 원-오프는 고객 요청에 따라 세상에 단 하나뿐인 특별한 차를 제작하는 프로그램이다. 페라리 오몰로가타는 유럽 한 고객 요청에 따라 제작됐으며, 첫 번째 원-오프 모델인 ‘2009 P540 슈퍼패스트 아페르타’ 이래 10번째로 프론트 엔진 V12 플랫폼을 활용해 설계된 모델이다.

페라리에 따르면, 오몰로가타 고객은 공도나 트랙에 관계없이 편하고 품위있게 탈 수 있는 그란투리스모(GT)의 특징을 원했다. 또한, 페라리 클래식 레이싱카에서 영감을 받았지만, 미래지향적인 요소를 적용해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을 요청했다.

페라리 오몰로가타 제작에는 영감을 주는 다양한 이미지 수집부터 스케치, 최종 고객 인도까지 2년 이상이 소요됐다. 페라리는 “신차 아이디어는 페라리 시그니처 요소들을 새로운 시각에서 재해석해 미래지향적인 디자인을 만드는 것부터 시작됐다”라며 “이를 통해 시대를 불문하고 강한 인상을 남길 수 있는 형태를 남기고자 했다”고 말했다.

페라리 오몰로가타는 812 슈퍼패스트를 기반으로 했지만, 윈드스크린과 헤드램프를 제외하고 모든 부분을 완전히 재설계해 프론트 미드십 레이아웃의 날렵한 형태와 공기역학적인 비율을 한층 강조했다. 우아한 곡선라인과 부드러운 볼륨, 세심하게 설계된 공기흡입구와 그래픽 요소는 이러한 특징을 더욱 부각한다.

차량 내부는 페라리 레이싱 역사를 느낄 수 있다. 블루컬러 전동시트와 4점식 레이싱 안전벨트는 풀 블랙 인테리어 사이에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쿼터글라스를 없애 광량을 낮춤으로써 클래식하고 운전에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했다. 대시보드와 스티어링 휠 메탈 부분은 1950년부터 60년대 GT 모델과 페라리 실린더 헤드 커버에 사용된 크랙무늬 페인트로 마감했으며, 도어 내부핸들과 페라리 F1 브릿지에는 250 LM과 250 GTO에 적용된 거친 느낌의 페인트를 적용했다.

페라리 플라비오 만조니 수석 디자이너는 “페라리 오몰로가타는 지나치게 과거지향적인 디자인이 되지 않도록 브랜드 시그니처 디자인 요소들을 영리하고 세련되게 적용했다”며, “수작업으로 완성된 알루미늄 차체에 정교하게 배치된 수많은 디테일들을 보며 페라리 팬들은 어떤 모델에서 영감을 받은 것인지 찾아보는 즐거움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