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격 통했다’ 신형 투싼, 하루 만에 1만대…“셀토스·XM3 긴장해”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9.17 09:06
‘파격 통했다’ 신형 투싼, 하루 만에 1만대…“셀토스·XM3 긴장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신형 투싼 사전계약 대수가 첫날 1만842대를 돌파하며 현대차 SUV 중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기아차 셀토스와 르노삼성 XM3,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등 준중형 SUV 시장을 겨냥한 소형 SUV의 인기 행진에 제동을 걸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대차는 16일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들어간 신형 투싼의 첫날 계약대수가 1만842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사전계약 첫날 1만대를 넘어선 차량은 더 뉴 그랜저(1만7294대)와 신형 아반떼(1만58대)에 이어 세 번째다. 또한 현대차 SUV로는 최초다.

신형 투싼은 지난 15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통해 온라인으로 세계 최초 공개됐으며 당시 시청자는 누적 41만명에 달했다.

신형 투싼은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의 완성체이자, ‘파라메트릭 다이나믹’ 테마를 구현해 혁신적이고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또, 3세대 플랫폼으로 넓어진 공간은 물론, 향상된 주행 안정성을 제공하며, 쾌적한 감성 공조 시스템 및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차급을 뛰어넘는 상품성을 갖췄다.

특히 신형 투싼은 모델 최초로 탑재된 스마트스트림 1.6 터보 하이브리드 엔진을 포함, 스마트스트림 가솔린 1.6 터보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디젤 2.0엔진의 총 3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돼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 역사상 사전계약 당일 1만대를 돌파한 SUV 차종은 투싼이 처음”이라며 “차급을 뛰어넘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갖춘 신형 투싼은 준중형 SUV 시장 부활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