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이 위로 열려요" 마세라티, 630마력의 신상 슈퍼카 ‘MC20’ 공개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9.10 11:42
"문이 위로 열려요" 마세라티, 630마력의 신상 슈퍼카 ‘MC20’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세라티가 9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모데나에서 새로운 슈퍼 스포츠카 ‘MC20’을 공개했다.

마세라티는 "이번에 공개된 MC20는 마세라티 정체성과 헤리티지를 재정립하는 상징적 모델"이라며 "설계부터 제작까지 이탈리아 장인정신과 우수한 엔지니어링의 정수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신차는 설계 시뮬레이터를 자체 개발해 사용하고 있는 마세라티 이노베이션 랩에서 파워트레인, 실내외 디자인 등 분야별 최고 장인과 전문가가 참여해 개발됐다.

특히, 페라리 등 타사로부터 공급받은 엔진이 아니라 마세라티가 자체 제작한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신형 3.0리터 V6 ‘네튜노’ 엔진은 최고출력 630마력, 최대토크 74.4kgf·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 가속 시간은 2.9초다. 최고속도는 325km/h로 제한된다.

또한 ‘달라라’사 풍동실험실에서 2000시간이 넘는 테스트와 1000번이 넘는 유체역학 시뮬레이션을 통해 공기저항 계수 0.38을 달성했다. 또, 고품질 탄소섬유 소재로 제작된 섀시를 적용해 공차중량은 1500kg에 불과하다. 덕분에 2.33kg라는 동급 최고의 마력당 무게비를 자랑한다.

외관 디자인은 마세라티가 지향하는 정체성인 우아함·성능·편안함이 완벽한 조화를 이루는 유려한 라인을 지녔다. 특히 차량 전방을 향해 열리는 버터플라이 도어를 적용해 탑승자가 승하차 시 편리할 뿐만 아니라, 디자인적으로도 우수해 실용성과 심미적 요소를 동시에 갖췄다.

인테리어는 각진 모서리 등을 없앤 단순한 디자인으로 운전자가 온전히 드라이빙에 집중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2개의 10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각각 계기판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 적용되고, 고급스러운 탄소섬유로 마감된 센터콘솔에는 스마트폰 무선 충전 패드, 4가지 주행 모드(GT, 웻, 스포츠, 코르사) 셀렉터가 자리잡았다.

신차는 80년 이상 마세라티 차량을 제작한 이탈리아 모데나 비알레 치로 메노티 공장에서 전량 생산된다. 글로벌 시자엥는 이달 9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해 올해 말부터 고객에게 인도될 예정이다.

국내에는 내년 출시될 예정이다. 신차 가격은 미국 기준 19만5000 달러(한화 약 2억 3200만원)~25만 달러(2억9640만원)로 책정됐다. 국내 출시가격은 3억원을 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