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엑시언트 수소트럭 유럽 첫 수출…북미 시장도 노린다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7.06 12:00
현대차, 엑시언트 수소트럭 유럽 첫 수출…북미 시장도 노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6일 전남 광양항에서 스위스로 수출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10대를 선적했다.

현대차는 수소연료전지 기술의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하고, 수소전기차 리딩 브랜드 지위를 한층 더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 측은 이번 스위스 수출을 시작으로 독일과 네덜란드, 오스트리아, 노르웨이 등 유럽 전역에 공급을 확대하고, 향후 북미 상용차 시장에도 진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현대차와 스위스 수소 솔루션 전문기업인 H2에너지의 합작법인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로 인도된다. 올해 말까지 40대를 추가로 수출한 후 2025년까지 단계적으로 총 1600대를 공급한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스위스에서 전통적인 차량 판매 방식이 아닌 운행한 만큼 사용료를 지불하는 모빌리티 서비스 형태로 이뤄진다. 사용료에는 충전 비용과 수리비, 보험료, 정기 정비료 등 차량 운행과 관련된 비용이 모두 포함된다. 이 같은 방식은 시장 형성 초기인 고가의 수소전기트럭 도입에 따르는 고객사의 초기 비용과 심리적 부담을 낮춰 시장을 빠르게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HDC-6 넵튠 콘셉트
HDC-6 넵튠 콘셉트

현대차 관계자는 “화물 트럭의 경우 대부분 경유차이기 때문에 유럽을 중심으로 이를 대체하는 친환경 화물차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수소전기트럭은 충전 시간과 1회 충전 주행거리 등 장거리 운행에 강점이 있어 경유 화물차의 대안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 콘셉트카 ‘HDC-6 넵튠’ 기반의 장거리 운송용 대형 수소전기 트랙터를 글로벌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