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공학회, “車 산업 위기…R&D만이 살 길”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20.05.19 14:32
한국자동차공학회, “車 산업 위기…R&D만이 살 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자동차공학회(KSAE)가 19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자동차 기술 및 정책 개발 로드맵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회는 ‘미래자동차 기술 개발의 상생 전략 - 자동차 시장을 주도할 선제적 대응’을 주제로, 한국기계연구원 강건용 부원장(KSAE 회장)과 한국과학기술원 배충식 교수(KSAE 부회장), 서울대 김민수 교수, 민경덕 교수, 서울과학기술대 박영일 교수, 성균관대 황성호 교수, 한양대 이기형 교수 등이 참석했다.

한국과학기술원 배충식 교수(KSAE 부회장)
한국과학기술원 배충식 교수(KSAE 부회장)

먼저, 배충식 교수는 “다양한 동력 기술의 전생애주기적 분석(LCA)을 기반으로, 적절한 시나리오와 균형 잡힌 정책, 장기적인 R&D 지원 등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이상적인 환경성만 강조한 전기차 보급 지원은 시장을 교란하고 경제난을 야기하여 향후 국내 자동차 산업의 위기를 초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내연기관 기술 분야 연구책임자인 이기형 교수도 “코로나19 이후 재정 적자가 예상됨에 따라 친환경차 개발에 필요한 막대한 투자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당분간 캐시카우 역할을 하는 내연기관의 경쟁력 강화는 매우 중요하다”라며 “내연기관은 퇴출대상이 아니라 향후 수십년간 여전히 주요 동력원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공감대 형성이 필요하며, 친환경차와 경쟁관계가 아니라 상호협력하여 균형을 이루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발표했다.

성균관대 황성호 교수
성균관대 황성호 교수

이에 전기차 기술 분야 연구책임자인 황성호 교수는 “세계적인 온실가스 감축 및 연비 규제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전기차 개발 및 확대 보급이 필수적이며, 이를 실현하기 위한 전기차 핵심부품의 기술 및 가격 경쟁력 확보가 필수적이다”라며 “효율적인 전기차 분야의 기술개발 및 정책방안 마련을 통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컨트롤 타워 일원화가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수소전기차 기술 분야 연구책임자인 김민수 교수는 “점점 증가하고 있는 수요에 걸맞은 수소 인프라 구축 등의 투자 및 지원 확대가 필요하다”라며 “수소에너지의 안정적인 사용을 위하여 관련 법규 및 기준을 정비하고,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신뢰성 있는 정보를 바탕으로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국자동차공학회 자동차 기술 및 정책 로드맵 연구위원회는 2018년부터 매년 각 로드맵 단계의 연구 내용을 발표해오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