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단 DCT 장착한 2020 벨로스터N 출시…수동 부담없이 ‘운전의 재미’ 만끽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4.21 10:24
8단 DCT 장착한 2020 벨로스터N 출시…수동 부담없이 ‘운전의 재미’ 만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2020 벨로스터N’을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2020년형 모델은 8단 습식 DCT 사양을 추가하고, 기존 수동변속기 모델의 상품성을 개선했다. 이번에 추가된 8단 DCT는 기존 건식 DCT와 달리 클러치 작동 과정에 오일을 사용해 높은 토크의 대응이 가능하다.

특히 N DCT만의 특화 기능을 더해 ‘운전의 재미’를 한층 강화했다. 대표적인 N DCT 특화 기능으로는 변속 시 가속감을 강화한 ‘N 파워 쉬프트(NPS)’, 트랙주행이나 와인딩 같은 역동적인 주행상황에 최적화된 변속 패턴을 자동으로 구현해 최고 성능을 내도록 하는 ‘N 트랙 센스 쉬프트(NTS)’, 오버부스트 기능을 포함해 일정 시간 동안 엔진과 변속기의 최대 성능을 끌어올려 일시적으로 극한의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N 그린 쉬프트(NGS)’ 등이 대표적이다.

또한, 기존 벨로스터N에 적용된 레브 매칭 기능과 런치 컨트롤 등을 N DCT에 맞춰 최적화했고, 수동변속기와 흡사하게 조작이 가능한 DCT 특화 수동 모드와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연출되는 배기음 등을 지원한다.

벨로스터N은 N DCT를 추가 적용함으로써 최고출력 275마력, 최대토크 36.0kgf·m의 2.0 가솔린 터보 엔진의 폭발적인 성능을 최대한 이끌어냈다. 정지상태에서 100km/h에 도달하는 시간은 수동변속기 대비 0.5초 단축된 5.6초를 달성했다(런치 컨트롤 사용 조건).

더불어 헤드레스트 일체형 스포츠 버켓 시트인 ‘N 라이트 스포츠 버켓 시트’를 선택사양으로 추가해 벨로스터N의 역동적인 주행감성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했다. 기존 일반 시트 대비 두께를 줄이고 무게를 약 1.1kg을 감량했으며, 시트 중앙 상단 부분에 새겨진 N 로고는 차량 탑승 시 점등 기능(룸 램프와 연동)을 갖춰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이와 함께 안전 사양으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운전자 주의 경고(DAW),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하이빔 보조(HBA),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RCCW) 등을 선택할 수 있다.

2020 벨로스터 N은 고객선호도가 높은 멀티미디어 패키지(8인치 디스플레이 오디오, JB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하이패스)를 기본 장착했다. 신차 판매 가격은 2944만원부터 책정됐다(개별소비세 1.5% 기준). 여기에 N DCT 패키지는 250만원이며, N DCT 특화 고성능 기능의 활용을 극대화하기 위한 엔진 출력 강화(250→275마력), 고성능 피렐리 타이어&19인치 알로이 휠, N 코너 카빙 디퍼렌셜, N 전용 고성능 브레이크, 능동 가변 배기 시스템 등으로 구성된 퍼포먼스 패키지는 200만원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벨로스터 N은 현대차의 고성능 철학을 전달하는 동시에 보다 많은 고객들에게 운전의 재미를 선사하기 위해 탄생한 자동차”라며 “성능과 편의성을 모두 만족시키는 N DCT 적용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또 다른 운전의 재미를 체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