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2021년형 K9 출시…트림은 줄이고 옵션은 늘렸다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20.04.09 09:42
기아차, 2021년형 K9 출시…트림은 줄이고 옵션은 늘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9일 새로운 사양을 적용하고 고객 선택권을 강화한 2021년형 더 K9을 출시했다.

신형 K9은 밝은 갈색톤의 새들브라운 색상을 실내 도입하고, 엠비언트 라이트 적용 범위를 늘려 고급스러움을 강화했다. 이어 새롭게 적용된 음성 인식 기능은 창문·선루프·트렁크 개폐는 물론, 시트 열선·통풍·공조 등까지 제어할 수 있다. 앞좌석에는 고속 무선 충전 시스템을 탑재해 편의성을 높였다.

기아차는 고객 선호도가 높은 옵션을 묶어 추가적인 가격 혜택을 제공하는 ‘베스트 셀렉션’ 패키지를 운영한다. 또한, 가솔린 3.8과 가솔린 3.3 터보 등 엔진별 운영 트림을 각 2종으로 단순화했다. 각 트림마다 다양한 옵션을 선택할 수 있어 고객 선택권은 오히려 확대됐다.

2021년형 더 K9 가격은 3.8 플래티넘 5437만원, 3.8 그랜드 플래티넘 6837만원, 3.3 터보 마스터즈 6557만원, 3.3 터보 그랜드 마스터즈 7317만원, 5.0 퀀텀 9232만원 등이다(개별소비세 1.5%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THE K9 2021년형은 더욱 고급스러워진 상품성에 고객들의 상품 선택권까지 확대해 대한민국 플래그십 정통 세단의 품격을 한층 높였다”며 “향후 최고의 상품성에 걸맞은 품격 있는 멤버십 서비스 및 마케팅 활동을 통해 고객들의 만족도를 보다 높여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