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3세대 G80, 엔트리 가격 400만원 인상…구형과 차이점은?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3.31 09:49
제네시스 3세대 G80, 엔트리 가격 400만원 인상…구형과 차이점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30일 3세대 신형 G80을 공식 출시했다. 신형 G80은 2013년 2세대 DH 이후 무려 7년 만에 완전변경(풀 체인지)된 신차다.

신차는 고객의 입맛에 따라 원하는 대로 구성할 수 있는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 프로그램을 통해 차량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다. 신차 구매 프로세스를 통해 기존 모델과의 차이점을 비교해봤다(가솔린 모델 기준, 개별 소비세 1.5% 기준).

기존 G80 가격표

기존 G80의 경우 가장 기본형인 3.3 가솔린 모델이 4847만원부터 시작했다. 엔트리부터 옵션이 추가될 때마다 트림이 올라가는 여느 현대기아차와 동일한 구성이다.

전 트림에서 공통으로 선택 가능한 품목은 ‘파노라마 선루프’와 전자식 사륜구동 시스템인 ‘HTRAC’ 뿐이었다. 한 가지 예로 ‘고스트 도어 클로징’ 옵션을 원한다면 프레스티지 트림까지 업그레이드 해야만 가능했다.

3.3 프레스티지 트림(5937만원)에 HTRAC(250만원), 파노라마 선루프(120만원), 시그니처 디자인 셀렉션(200만원), 뒷좌석 컴포트 패키지(200만원), 뒷좌석 듀얼 모니터(250만원) 등을 모두 더한 가격은 6957만원이다.

이밖에 스웨이드 내장재, 주차 보조(평행·직각후진) 등이 추가된 최상위 ‘3.8 파이니스트’로 업그레이드 시 7457만원을 기록했다(HTRAC, 파노라마 선루프 포함).

신형 G80 가격표

반면, 신형 G80부터는 유어 제네시스 프로그램을 통해 기본형인 2.5 터보 후륜 모델을 기반으로 다양한 옵션 추가가 가능하다. 기본 모델에 엔진, 구동 방식, 외장 컬러, 휠&타이어, 내장 디자인 등 기초적인 옵션을 선택하면 나머지 추가 사양은 소비자 입맛대로 맞춤이 가능하다. 옵션 때문에 트림을 올라가야 하는 불편함을 겪는, 이른바 ‘옵션 장난’이 사라졌다.

기본형(5247만원)에는 풀 LED 헤드램프(방향지시등 포함), 이중접합 차음유리, 스마트폰 무선충전, 디지털 키, 터치 타입 아웃사이드 도어핸들, 전동식 트렁크 등 다양한 소비자 선호 사양이 기본 탑재돼 상품성을 대폭 향상했다. 여기에 첨단 안전 및 편의 사양을 고객 개별 취향에 따라 제한 없이 고를수 있어 선택의 폭을 더욱 넓혔다.

2.5 터보 모델에 선택 가능한 모든 옵션을 추가할 경우 7792만원, 3.5 터보 모델의 경우 8272만원이 된다. 두 모델은 파워트레인에서만 차이가 있을 뿐, 모든 옵션을 동일하게 선택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