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월 87만원에 니로·쏘울 EV에 카니발까지 ‘플렉스!’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20.03.26 09:54
기아차, 월 87만원에 니로·쏘울 EV에 카니발까지 ‘플렉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차가 전기차 전용 구독 서비스 ‘기아플렉스(KIAFLEX) EV 라인’을 선보인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월 요금 87만원(부가세 포함)을 지불하고 니로 전기차 또는 쏘울 전기차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추가로 카니발 하이리무진을 월 1회 72시간 대여할 수 있는 기아차 최초의 전기차 구독 서비스로 기아차는 26일(목)부터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 기아차는 업계 최초로 전기차 무제한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옵션 상품을 마련하고, 이를 월 6만9천원으로 이용할 수 있게 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들의 충전 부담을 낮췄다.

‘기아플렉스 EV라인’은 모바일 앱을 설치한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앱을 통해 계약-결제-예약-배송-반납의 모든 과정을 한 번에 진행할 수 있어 빠르고 간편하게 이용이 가능하다.

또한, 철저한 점검 과정을 통해 관리되는 차량을 제공받기 때문에 정비 및 소모품 관리에 따로 신경을 쓸 필요가 없고, 합리적인 구독료 책정을 통해 신차 구입 비용이 부담스러운 고객들도 기아의 전기차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3일 전까지 앱을 통해 원하는 차량을 선택해 예약하면 되며, 본인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맞춰 차량을 탁송 받을 수 있다. (주말 및 휴일 가능·배반송 지역 서울 시내 한정)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기아플렉스 EV라인’은 2025년까지 전기차 사업 체제로 전환하고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하고자 하는 기아차의 미래 비전을 담아낸 모빌리티 서비스”라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고객 분들이 손쉽게 기아자동차를 접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월 기아차는 기존 내연기관 위주에서 선제적인 전기차(EV) 사업 체제로 전환함과 동시에,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브랜드 혁신 및 수익성 확대를 도모하는 중장기 전략 ‘플랜 S’를 공개하고, 오는 2025년까지 11종의 전기차 풀 라인업을 구축해 전기차 점유율 6.6%를 달성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