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타다’ 더 많아질 것”…타다 “정말 너무 한 것 아닌가”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3.17 16:02
국토부 “‘타다’ 더 많아질 것”…타다 “정말 너무 한 것 아닌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캡처=국토교통부 홈페이지

국토교통부가 17일 홈페이지에 ‘타다가 더 많아지고 더 다양해집니다’란 문구의 메인 이미지를 내걸었다. 이달 국회를 통과한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하 개정안)이 ‘타다 금지법’이 아닌 ‘모빌리티 혁신법’이란 취지다.

타다 측은 이에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타다 운영사인 VCNC 박재욱 대표는 SNS를 통해 “개정안 통과 후 온갖 고초를 겪으며 사업을 조금씩 정리해가고 있는데, 이건 정말 너무한 것”이라며 비난했다.

지난 13일 사퇴한 이재웅 전 대표 역시 “특정 서비스를 콕 집어 못 하게 법을 개정해놓고서는 그 서비스명을 사용해 부처 홈페이지에 올려놓다니 국민을 조롱하는 것”이라며 “서비스를 문 닫게 해놓고 금지법이 아니라는 강변도 모자라 이제는 조롱에 나섰다”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는 이와 별개로 17일 다양한 모빌리티 업체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카카오모빌리티, SK텔레콤, 우버코리아, KST모빌리티, 풀러스, 큐브카, 벅시, 코나투스, 차차, 위모빌리티, 티원모빌리티, 스타릭스, 코액터스 등이 참여했다.

이번 간담회는 각 업체 의견을 청취하고 후속 조치를 진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KST모빌리티·벅시·파파·카카오모빌리티 등 택시 기반 모빌리티 업체들은 택시와 플랫폼 결합 효과 등 그간 사업 성과와 앞으로 사업 계획을 발표하며 향후 출시될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여객자동차법이 낡은 틀을 벗고 혁신의 제도적 기반으로 거듭난 만큼 국민이 다양한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를 빨리 체감할 수 있도록 속도를 내 달라”면서 “혁신도 상생할 수 있다는 한국형 혁신모델이 정착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달라”고 주문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