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車 생산·내수·수출 모두 두 자릿수 감소…코로나19 ‘직격탄’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3.13 16:32
2월 車 생산·내수·수출 모두 두 자릿수 감소…코로나19 ‘직격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020년 2월 자동차산업 월간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 2월 국내 자동차 산업은 생산·수출·내수 등 주요 지표가 일제히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생산량은 중국산 부품 재고 부족과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공장 가동 중단 등으로 인해 전년대비 26.4% 감소한 18만9325대를 기록했다. 산업부에 따르면 공장 가동 차질 일수는 현대차가 10.6일로 가장 길었고, 기아차 8.9일, 쌍용차 8.5일, 르노삼성 4일, 한국GM 2일 등으로 집계됐다.

내수 판매는 18.8% 감소한 9만7897대를 기록했다. 내수 역시 자동차 부품 공급 차질로 인한 생산 지연과 소비심리 위축의 영향에 직격탄을 맞았다. 산업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내수 감소가 약 3만3000여대로 추산된다고 전했다.

세부적으로 현대차는 GV80 등이 일부 신차효과를 받았지만, 기존 모델이 부진하며 지난해 2월 대비 판매량이 26.4%나 줄었다. 기아차 역시 전년대비 13.7% 줄었지만, K5·셀토스 등이 버티며 현대차보다 감소폭을 다소 줄였다는 평가다. 한국GM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효과로 인해 3.8% 줄어드는 데 그쳤고, 쌍용차는 소형 SUV 및 픽업 경쟁 모델이 다수 등장하며 32.7% 감소, 르노삼성은 구형 모델 단종 등으로 25.4% 감소 등을 기록했다.

수입차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인한 일본차 판매 부진(-52.5%)에도 불구하고 독일차 판매가 23.4% 늘어나며 지난해 같은 달보다 0.8% 증가한 1만6833대를 기록했다.

한편, 전기차(4502대, 10.5%↑), 플러그인하이브리드(2130대, 120.3%↑), 수소연료전지차(90대, 136.8%↑) 등 친환경차는 판매 호조세가 지속됐다. 특히 전기차는 31개월 연속, 수소연료전지차는 20개월 연속 판매량을 늘려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