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 예감' 카를로스 곤의 일본 탈출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로 만들어지나
  • 박홍준
  • 좋아요 0
  • 승인 2020.02.11 15:10
'대박 예감' 카를로스 곤의 일본 탈출기,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로 만들어지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를로스 곤(사진=르노)

레바논으로 도주한 카를로스 곤 전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 회장의 이야기가 영화로 만들어질 전망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곤은 이미 할리우드 에이전시와의 계약도 마쳤다.

곤 전 회장의 영화화 프로젝트는 마이클 오비츠가 총괄하게된다. 그는 세계 최대의 연예 에이전시 CAA(Creative Artists Agency)의 창립자이자 전 월트디즈니 사장으로, 톰 크루즈, 실베스타 스텔론, 케빈 코스트너, 스티븐 스필버그를 발굴한 인물이다.

외신들은 영화 제작을 통해 카를로스 곤이 우호적 여론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본다. 일본 정부가 그의 보석금을 전량 몰수한 만큼, 영화 수익을 통한 재정적 부담 경감도 기대된다. 일본정부가 몰수한 곤의 보석금은 우리돈 160억원에 달한다.

카를로스 곤 (사진=르노)<br>

오비츠 측은 이에 대한 구체적인 입장은 내놓지 않았다. 곤 전 회장 측도 영화화에 대한 기초적인 논의가 시작됐다는 점만을 언급한 만큼, 영화가 구체화되기까진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외신들은 그의 영화가 넷플릭스 등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있다.

곤 전 회장은 닛산을 회생시키며 일본에서 스타 CEO로 떠오른 만큼, 문화계에도 다양한 모습으로 비춰졌다. 그의 일대기는 일본에서 만화책으로 출간된데다, 게임 유통 플랫폼 ‘스팀’에는 그의 탈출기를 주제로 한 게임도 등장한 바 있다.

한편, 곤 전 회장은 급여 축소 신고 등의 비리 혐의로 일본에서 구속된 후, 보석금을 받고 풀려난 뒤 레바논으로 탈출했다. 그는 자신에 대한 탄압 배후에 일본 정부와 닛산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