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20] 벤츠, ‘아바타 쇼카’ 비전 AVTR 공개…영화 속 세계관 구현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20.01.08 11:22
[CES 2020] 벤츠, ‘아바타 쇼카’ 비전 AVTR 공개…영화 속 세계관 구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영화 아바타 감독 겸 제작자 제임스 카메론, 다임러 AG 올라 칼레니우스 이사회 의장

메르세데스-벤츠가 7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막을 올린 2020 국제가전박람회(CES 2020)에서 쇼카 ‘비전 AVTR’을 공개했다.

비전 AVTR은 영화 아바타 제작진과 협업을 통해 탄생했다. 다임러AG 올라 칼레니우스 회장은 “AVTR은 운송 수단의 첨단 변혁(Advanced Vehicle Transformation)을 의미한다”면서 “먼 미래를 내다보는 쇼카이자, 영화 아바타의 환상적인 세계관에서 영감을 얻어 제작된 차량”이라고 소개했다.

쇼카는 인간과 기계를 연결하기 위해 나무 막대기, 플라스틱 손잡이, 스티어링 휠이 없는 완전히 새로운 방식을 채택했으며, 실내외 경계가 모호한 디자인을 적용했다. 또한, 게걸음과 같은 수평 이동도 가능하며, 니켈·코발트 등 유기 셀 화학 기술을 적용해 배터리까지 완전히 재활용할 수 있다.

 

올라 칼레니우스 회장은 “AVTR을 비롯해 이 자리에서 선보이는 쇼카는 공상과학 영화처럼 앞으로 무엇이 가능해질지 우리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있다”면서 “외부에서 내부로 향하는 접근 방식은 탑승자들과 주변 환경을 연결하고, 새로운 방식의 소통을 보여준다”라고 전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엠비션 2039’란 표제 아래 전동화 차량 판매 비중을 확대하고, 2039년까지 탄소 중립적인 승용차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또한, 차량 생산에서 소비되는 물의 양을 2030년까지 현재 3분의 1 수준으로 줄이고, 폐기물 생성과 에너지 소비도 43% 절감할 예정이다. 이외 배터리와 같은 항목의 경우 재사용과 재활용을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