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산업부장관상 수상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2.13 16:57
현대차 전기버스 ‘일렉시티’ 산업부장관상 수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13일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서울 삼성동 소재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기술 대상’ 시상식에서 전기버스 일렉시티가 장관상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기술대상은 국내 최고 권위 기술상으로 우수 신기술 및 신제품 개발에 공헌한 기업에 시상되는 정부포상이다. 

심사대상은 국내에서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하고 산업 파급효과가 큰 기술이며 기술 독창성·난이도, 확장성, 산업재산권, 기술개발역량, 사업화 기반 구축 여부 등이 평가된다.
 
이번에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은 일렉시티는 현대차가 2010년부터 약 8년여간 개발해 2017년 출시한 도시형 대형 전기버스다. 

 
현대차는 일렉시티의 전기구동 시스템 및 배터리 시스템의 제어기를 자체 개발했으며 핵심 부품을 포함한 국산 부품 비중을 97%까지 높였다. 또한, 256kWh 대용량 고효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완충 72분)으로 최대 319km를 달릴 수 있다.
 
뛰어난 친환경성과 경제성도 일렉시티의 강점이다. 일렉시티를 1년간 운행하면 자사 CNG 버스 대비 약 125톤의 이산화탄소 배출 저감효과가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만 9천여 그루가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유사한 수치다. 연료비는 자사 CNG 버스 대비 약 2.9억원이 절감된다. (일평균 주행거리 266km 기준)
 
현대차 관계자는 “국내 최고권위 기술상인 대한민국 기술대상을 받게 돼 영예롭다”면서 “일렉시티에 적용된 신기술과 국산 부품들은 향후 출시될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