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수시 인사 단행…임원 전문성 강화
  • 신화섭
  • 좋아요 0
  • 승인 2019.12.05 15:46
현대차그룹, 수시 인사 단행…임원 전문성 강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5일 수시 임원인사를 발표했다. 이번 인사는 전문성을 가진 임원에게 한층 힘을 실어주는 모양새다. 사업부 간 이동이나 업무 변경보다, 기존 직무를 유지한 채 직위 승진 인사가 두드러졌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연말 정기 임원인사를 대신해 경영환경 및 사업전략 등과 연계한 수시 임원인사 체제를 새롭게 도입했다.

먼저, 현대차 울산공장장 하언태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하고, 국내생산담당을 겸직한다. 신임 하언태 사장은 1986년 울산공장 입사 이후 30년간 완성차 생산기술 및 공장 운영을 경험한 생산 분야 전문가로 꼽힌다. 국내생산담당은 울산공장과 아산공장, 전주공장 등 국내 공장 운영을 총괄한다.

기아차 미국 조지아 생산법인장 신장수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신장수 부사장은 2017년 말 조지아공장장으로 부임했으며, 미국 대형 SUV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텔루라이드의 유연 생산체계 구축과 품질 개선 등으로 북미 사업 판매 및 수익성 확보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현대기아차 홍보2실장 이영규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홍보실장에 보임됐다. 이영규 부사장은 홍보 및 커뮤니케이션 분야 전문가로, 그룹 및 현대·기아차의 비전을 대내외에 알리고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기아차 정책지원팀 서경석 전무는 부사장으로 승진하고, 현대건설 커뮤니케이션담당에 보임됐다. 서경석 부사장은 국내외 영업 및 대외협력 분야를 두루 거쳤으며, 현대건설의 홍보 채널 전략 수립 및 활발한 대외 소통을 담당한다. 

현대모비스 경영지원본부장 정수경 전무와 현대건설 주택사업본부장 윤영준 전무는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모비스 정수경 부사장은 현대모비스 사업 전반에 대한 높은 이해를 바탕으로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한 조직 체계 혁신을 이끌었다. 윤영준 부사장은 현장 중심의 풍부한 공사관리 경험을 갖춘 주택사업 전문가로, 현대건설의 주택사업 수주 실적 향상에 기여했다.

현대차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 김민수 상무는 전무로 승진하고, 해비치호텔&리조트 대표이사에 내정됐다. 김민수 전무는 마케팅 전문가로서, 시장과 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시각과 이해를 토대로 해비치호텔&리조트의 고객 만족 제고에 기여할 적임자로 평가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