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일본차 텃밭’ 아세안 공략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11.27 13:26
현대차, 인도네시아 공장 설립…‘일본차 텃밭’ 아세안 공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인도네시아에 새로운 생산거점을 구축한다. 

현대차는 26일 울산공장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와 현지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아이르랑가 하르탄토 경제조정부 장관, 바흐릴 라하달리아 투자조정청장,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 현대차 이원희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 공장은 수도 자카르타에서 약 40Km 떨어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 내 설립된다. 공정 건설부터 제품 개발 및 운영비를 포함, 2030년까지 약 15억5000만 달러(1조8000억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공장 부지는 77만6000㎡이며, 올해 12월 착공해 2021년 말 15만대 규모로 가동될 예정이다. 공장 생산 능력은 향후 25만대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생산 차종은 새롭게 개발하는 B세그먼트급 SUV와 B세그먼트급 MPV 그리고 현지전략형 전기차 등이 검토되고 있다. 

아세안 시장은 국가별로 최대 80%에 달하는 완성차 관세와 다양한 비관세 장벽으로 현지 거점 구축이 필수적이다. 아세안 자유무역협약(AFTA)에 따라 부품 현지화율이 40% 이상일 경우 역내 완성차 수출 시 무관세 혜택이 주어지는 점을 활용해 인도네시아 공장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필리핀, 태국, 베트남 등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여기에 완성차와는 별도로 연 5만9000대 규모의 CKD 수출도 검토하고 있다. 

새로운 인도네시아 공장은 현대차 베트남 생산 합작법인(HTMV)과의 시너지도 기대된다. 현대차는 지난 2017년 베트남 탄콩 그룹과 함께 연 6만대 규모의 CKD 공장을 운영 중이며, 2020년 하반기 10만대까지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현대차가 인도네시아에 진출하면 인도네시아 국민은 일본차 중심에서 현대차까지 선택의 폭을 넓힐 수 있는 혜택을 갖게 된다”며 “현대차의 완전 무공해인 수소전기차와 전기차가 매우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은 “현대차의 현지 공장 설립은 인도네시아 정부의 적극적인 협조와 지원을 바탕으로 이뤄낸 성과”라고 언급한 뒤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차 정책에 적극 부응하고, 아세안 지역 발전에 지속 기여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싱가포르 등 아세안 주요국 자동차 시장은 2017년 약 316만대 수준에서 2026년 449만대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세안 시장은 높은 잠재력과 더불어 80%에 달하는 일본차 점유율이 특징으로 꼽힌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