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BMW i3, 탄소섬유 사용한 가볍고 단단한 뼈대
  • 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4.04.24 18:05
[포토] BMW i3, 탄소섬유 사용한 가볍고 단단한 뼈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MW는 i3의 경량화를 위해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으로 차체를 만들었다. 이로 인해 무게는 가벼워졌지만 강성은 우수해졌고 굳이 B필러가 없어도 안전에 이상이 없다고 설명했다.

BMW코리아는 2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BMW 최초의 순수 프리미엄 전기차 i3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나선다고 밝혔다.

 

BMW i3는 탄소섬유강화플라스틱(CFRP)으로 차체를 제작했고 구동계는 대부분 알루미늄이 사용돼 공차중량은 1300kg에 불과하다. 무게는 가볍지만 신소재를 통해 우수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

 

실내 소재는 천연 가죽과 원목, 양모 그리고 재생 가능한 소재가 적절하게 사용됐다. 또 앞좌석은 트랜스미션 터널 부분이 제거돼 공간이 극대화됐다. 

 

최고출력 170마력, 최대토크 25.5kg.m의 성능을 발휘하는 전기모터와 60Ah의 리튬이온 배터리가 탑재돼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km까지 도달하는 시간은 3.7초며, 시속 100km까지는 7.2초만에 도달한다. 완전 충전 상태에서 132km까지 달릴 수 있으며 완속 충전에는 3시간이 소요된다. 220V 전압을 사용하는 충전기를 통해서는 8~10시간이 걸린다.

 

BMW i3는 룩스(LUX), 솔(SOL), 비스(VIS) 등 총 3가지 트림으로 판매된다. 가격은 룩스 5800만원, 솔 6400만원, 비스 6900만원이며 룩스는 올 하반기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