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노사 품질 혁신팀 발족…‘근본적 체질 개선’ 추진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19.10.29 13:16
쌍용차, 노사 품질 혁신팀 발족…‘근본적 체질 개선’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차가 노사 공동으로 ‘품질 혁신 태스크포스팀(TFT)’을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쌍용차는 시장 및 소비자 신뢰 회복을 위해 무엇보다 제품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인식에서 TFT를 만들었다고 전했다.

TFT는 설계·제품 개발 및 생산·A/S 서비스 등 제품 전반에 걸쳐 품질 혁신 활동을 벌이고, 인도 차량에 대한 완벽한 품질 확보를 통해 고객 만족도 향상을 꾀할 계획이다. 28일 평택공장에서 열린 첫 미팅에는 생산본부 송승기 상무와 강성원 노동조합 수석 부위원장을 비롯해 생산·품질·연구소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품질·서비스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다음달부터 내년 1월까지 16차례에 걸쳐 영업 일선 및 서비스 현장에 대한 설문조사와 고객 의견 청취 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생산, 설계, 부품, 품질 등 제품 제조와 관련된 전 부문에 적용한다.

쌍용차 예병태 대표이사는 “품질 혁신 노사 공동 TFT 발족 등 현재 노사 공동으로 이뤄지는 자구노력들은 회사 경영정상화의 원동력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협력적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회사 전 부문에 걸친 근본적인 체질 개선 작업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