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코리아, 2020년형 티구안 인도 개시…올 연말 1500대 물량 추가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19.10.28 14:32
폭스바겐코리아, 2020년형 티구안 인도 개시…올 연말 1500대 물량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스바겐코리아가 2020년형 티구안 인도을 본격적으로 개시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앞서 9월 11번가를 통해 2020년형 티구안 특별 사전계약을 진행했으며, 일주일만에 1차 물량 2500대가 모두 완판됐다. 사전계약의 경우 트리플 트러스트 프로그램, 신차 교환 프로그램, 300만원 할인 등 11가지 혜택이 제공돼 많은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신차 인도는 온라인 사전계약 고객 중 전시장에서 최종 계약까지 마무리한 순서에 따라 우선적으로 출고된다. 더불어 계약 완료된 2500대의 1차 물량 외에 연말까지 추가로 1500대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2020년형 티구안의 판매가격은 개소세 인하분을 반영해 2.0 TDI 프리미엄이 4133만원, 2.0 TDI 프레스티지가 4439만원이다. 2020년형 티구안부터는 프레스티지 뿐만 아니라 2.0 TDI 프리미엄에도 내비게이션이 기본 장착된다.

폭스바겐코리아 슈테판 크랍 사장은 “수입차 시장의 대중화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인 11번가 사전예약과 더불어 우수한 상품 경쟁력, 매력적인 구매혜택의 삼박자가 맞아 떨어져 1차로 준비한 2500대 물량을 모두 소진할 수 있었다”며 “추가 대기 수요를 고려해 물량 수급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