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르노 트위지, 유럽 수출길 밟는다
  • 권지용
  • 좋아요 0
  • 승인 2019.10.24 11:19
‘국산’ 르노 트위지, 유럽 수출길 밟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이 최근 부산공장에서 본격적인 생산을 시작한 초소형 전기차 르노 트위지의 유럽 수출 첫 선적을 개시하면서 본격적인 해외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번 수출 선적은 르노삼성 부산 공장에서 르노 트위지의 국내 생산을 시작한 이후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시장에 진출하는 첫 물량으로 22일과 25일 두차례에 걸쳐 총 142대의 트위지가 유럽 시장 수출길에 나섰다.

르노삼성은 이번 첫 수출 선적을 계기로 본격적인 르노 트위지의 유럽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며, 향후 아시아 등 다른 지역으로도 판매활로를 넓힐 계획이다.

르노 트위지는 그동안 스페인 바야돌리드 르노 공장에서 생산해 국내로 수입해 오고 있었으나, 올해 10월부터 내수판매 및 해외 수출 물량 전부를 르노삼성 부산공장 내에 위치한 동신모텍이 담당해 생산하고 있다.

르노삼성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국내생산 르노 트위지의 수출을 위한 첫 선적에 이르기까지 르노삼성과 동신모텍, 부산시가 함께 힘을 모은 덕분에 이러한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역 및 협력사와 함께 상생하는 르노삼성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르노 트위지는 지난 2016년 국내출시 이후 누적 판매량 3400대를 돌파하며 초소형 전기자 시장을 개척해왔다. 작은 차체 덕분에 좁은 골목길을 편리하게 주행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일반차량 한 대 정도의 주차 공간에 최대 세 대까지 주차가 가능하다. 이러한 장점 덕분에 도심 출퇴근용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밖에 운전석 에어백, 4점식 안전벨트, 4륜식 디스크 브레이크를 갖췄으며, 220V 전기 콘센트로 약 3시간 30분이면 완충이 가능하다.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는 주행 환경에 따라 55~80km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