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오토에버,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개선 나선다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4.22 10:32
현대차·오토에버,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개선 나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현대오토에버, 부산시설공단 등이 19일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부산 장애인 콜택시 서비스인 ‘두리발’의 운영 시스템을 새롭게 개선하고, 부산 지역 교통약자 이동권 확대에 기여할 예정이다.

현대차와 현대오토에버는 인공지능 기술을 바탕으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을 개발해 두리발 운영 시스템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최적 경로 및 배차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차량 운행 데이터 분석, 실시간 예약, 동승 서비스 모델을 도입함으로써 부족한 인프라를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이용자 대기시간도 대폭 줄일 방침이다.

아울러 양사는 서비스 지속적인 개선과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모델 개발을 위해 빅데이터 운영 시스템 또한 구축할 계획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교통약자의 이동권 확대를 위해 각 기관이 함께 협력한다는 점에서 의미있는 일”이라며, “현대차는 앞으로도 장애인 및 교통약자의 이동권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