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미래 자동차 메카로 거듭난다…도로교통공단 등 관련 기관 '뭉쳤다'
  • 신화섭 인턴
  • 좋아요 0
  • 승인 2019.04.17 11:47
새만금, 미래 자동차 메카로 거듭난다…도로교통공단 등 관련 기관 '뭉쳤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교통공단이 5개 관계기관과 새만금 미래 산업기지 조성 업무 협약을 맺었다.

지난 16일 체결된 ‘새만금 전기·자율 미래차 메카 조성 및 일자리 창출’ 협약은 새만금 지역에 미래차 R&D 클러스터를 조성해 국내 전기·자율 미래차 관련 중소벤처기업들의 집적화를 추진하기 위해 마련됐다.

도로교통공단과 새만금개발청, 전라북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등 6개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침체중인 경제를 활성화하고 지역 자동차 산업에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특히, 도로교통공단과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는 자율주행차와 관련한 연구개발과 기술지원을 통해 각종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사업에도 참여한다.

이번 협약을 주도한 도로교통공단은 자율주행 AI 안전운전능력평가 시험 단지를 구축하고, 공단이 보유한 첨단 모빌리티 연구개발 기술 등을 공유하며 새만금개발 사업화를 위한 연구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또한, TBN한국교통방송을 통해 국민에게 미래차 산업 요람으로 변화하는 새만금을 소개하고, 중소벤처기업 집적화 진행 상황과 일자리 창출 성과를 전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새만금이 전북 지역의 자동차 산업을 기반으로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전기·자율차 중심의 미래 산업기지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공단은 교통사고 감소는 물론 교통안전 문화 정착과 미래지향적 교통인프라 구축에 매진하고 있다”면서 “친환경 자동차에서 자율주행차까지 명실상부한 미래형 자동차 기술개발의 중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