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트로엥, 한층 부드럽고 똑똑한 '2019년형 C4 칵투스' 출시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9.01.28 11:58
시트로엥, 한층 부드럽고 똑똑한 '2019년형 C4 칵투스'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트로엥 공식수입사인 한불모터스가 28일 '2019년형 뉴 C4 칵투스'를 출시했다. 2019년형 모델은 6단 자동변속기와 1.5 BlueHDi 디젤 엔진, 그리고 다양한 주행 보조 장치 등이 더해졌다.

먼저, 기존 ETG 6단 변속기를 대신해 6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됐다. 이를 통해 신차는 한층 부드럽고 편안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이어 최고출력 120마력, 최대토크 30.61kg·m의 1.5 BlueHDi 엔진이 장착됐다. 기존 모델보다 21마력이 향상됐으며, 실생활에서 사용하는 회전구간(1750rpm)에서 최대토크가 형성돼 민첩한 주행 성능을 지원한다.

복합연비는 15.5km/ℓ(도심 14.4km/ℓ 고속 17.1km/ℓ)이며, 선택적 촉매 환원 시스템(SCR)과 매연저감장치(DPF)를 통해 국제표준시험방식(WLTP) 기준을 충족했다.

2019년형 모델은 액티브 세이프티 브레이크와 차선 이탈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 기존 주행 보조 장치에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파크 어시스트 ▲힐 스타트 어시스트 ▲그립 컨트롤 등이 추가됐다(샤인 트림 기준).

공식 판매 가격(부가세 포함)은 2980만원~3290만원이며, 개별소비세 할인을 적용할 경우 2944만원~3252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한불모터스 송승철 대표는 “시트로엥의 독창성을 대표하는 뉴 C4 칵투스 SUV는 새로운 자동변속기와 엔진을 탑재하며 주행 성능과 편안함이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며 “앞으로 시트로엥은 각 제품 세그먼트에 적합한 주행 성능은 물론, 고객이 차에서 누릴 수 있는 최상의 편안함을 제공하는 제품들을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