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2·119 긴급출동 위치파악 정밀해진다…알뜰·키즈폰에 연동
  • 모터그래프
  • 좋아요 0
  • 승인 2019.01.20 12:29
112·119 긴급출동 위치파악 정밀해진다…알뜰·키즈폰에 연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급구조용 지능형 정밀측위 기술개발' 추진 (과기정통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현재 100미터(m) 넘게 오차가 발생하는 112와 119 긴급출동 서비스의 위치파악 기술을 50m 이하로 고도화하는 정부 사업이 추진된다. 앞으로 이 위치파악 서비스는 키즈폰, 알뜰폰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 소방청은 범죄·재난 상황에서 구조 요청자의 정확한 위치를 파악하기 위한 '긴급구조용 지능형 정밀측위 기술'을 개발한다고 20일 밝혔다. 세 기관은 이를 위해 2022년까지 연구개발(R&D) 및 실증사업에 총 201억원을 투입한다.

과기정통부는 2차원 위치정보만 나타내는 기술을 3차원으로 고도화하고, 인공지능(AI)을 통해 실내에서도 구조 요청자의 위치를 정밀하게 파악하는 '긴급구조 측위' 기술을 개발한다.

과기정통부는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긴급구조 측위' 기술을 키즈폰과 알뜰폰 단말에도 적용하는 '연동표준'을 개발할 예정이다.


경찰청은 위치정보 데이터를 과기정통부에 제공하고, 고도화된 '긴급구조 측위' 기술을 112 신고 시스템과 연계한 실증실험을 진행한다. 소방청은 자체적으로 소방대원과 실내 구조 요청자의 측위 정보를 확보하는 기술을 개발한 뒤 119 신고 시스템에 연계할 계획이다.

세 기관은 '긴급구조 측위' 기술을 고도화하면 범죄·재난 상황에서 구조 요청자를 신속히 구출하는 '골든타임' 성공률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사업은 수요자가 직접 참여해 현장의 문제를 해결하는 리빙랩 방식으로 추진해 연구 성과물의 완성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과제 공모기간은 오는 1월21일 부터 2월20일까지이다. 과제 접수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과기정통부와 경찰청, 소방청,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