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소전기트럭 1000대 공급 계약 체결
  • 신승영
  • 좋아요 0
  • 승인 2018.09.20 15:11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1000대 공급 계약 체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수소전기트럭 1000대를 유럽 시장에 공급한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국제 상용차 박람회(IAA 2018)에서 스위스 수소에너지기업인 H2Energy(이하 H2E)와 수소전기트럭 공급 계약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는 오는 2019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단계적으로 총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을 납품한다. 

현대차가 공급하게 될 수소전기트럭은 기존 엑시언트를 기반으로, 유럽 현지 법규에 맞춰 개발된다. 190kW급 수소연료전지시스템과 고성능 모터, 고효율 배터리 등이 장착된다.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는 400km가 목표이며, 충분한 거리 확보를 위해 약 8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차 이인철 상용사업본부 부사장은 “H2Energy와 MOU 체결을 통해 현대차의 대형 수소트럭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이번 MOU를 발판으로 앞으로 유럽 시장 내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H2E 롤프 후버 회장은 “H2Energy가 구성하는 수소 생태계에서, 수소 트럭은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며 “현대차의 수소트럭, 스위스 H2네트워크협회 등 전략 파트너들과 함께 스위스의 수소 에너지 생태계를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