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차코리아, 2018년 주요 계획 발표 "2분기에 XC40 출시"
  • 김상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8.02.07 10:19
볼보차코리아, 2018년 주요 계획 발표 "2분기에 XC40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7일 서비스 네트워크 확장과 판매 목표 달성 계획을 포함한 2018년도 주요 계획을 발표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해 2분기 자사의 최초 소형 SUV인 ‘XC40(The New XC40)’을 출시하고 SUV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지속적인 상승세에 있는 SUV 시장을 적극 공략, 연간 판매목표대수인 8000대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도심형 소형 SUV를 지향하는 XC40은 볼보의 소형차 전용 플랫폼 CMA(Compact Modular Architecture)이 적용된 첫번째 모델이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반자율주행 기술, 시티 세이프티 등 최신 안전 및 편의 사양은 물론, SUV가 갖춰야 할 실용성까지 겸비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동급 최고 수준의 기술과 사양을 탑재한 XC40이 급성장하고 있는 소형SUV 시장에서 프리미엄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에 이어 네트워크 시설 확충과 서비스 역량 강화에도 집중한다. 전년도 대비 서비스 수용 능력을 약 2배 향상시키고, 연 1만대 판매 시대를 맞을 채비를 서두르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신규 네트워크 구축, 리노베이션을 통한 전 지점의 시설 표준화, 네트워크 확장∙이전, 볼보 개인전담 서비스(VPS, Volvo Personal Service) 전 지점 인증 취득을 마칠 계획이다.

올해 네트워크는 지난 1월 신규 오픈한 서초 서비스센터를 시작으로, 4개의 전시장과 5개의 서비스센터를 신규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결과적으로, 올해 말까지 전시장 24곳, 서비스센터 25곳까지 확대해 지난해보다 각각 20%, 32% 늘어나게 된다. 이와 함께, 광주 광역시를 포함한4개 지점의 확장∙이전도 진행한다.

 

더불어,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올해 상반기 내에 인증 중고차 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구매 고객들이 품질 보증된 제품을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차량의 잔존가치를 높여 신차 판매도 확대하겠다는 전략이다.

볼보자동차코리아 이윤모 대표이사는 "2018년은 단순히 제품 판매뿐만 아니라 고객 서비스 강화에 주력하며 내실을 다지는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프리미엄 브랜드에 걸맞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브랜드에 대한 고객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아낌없이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