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사외이사 주주 추천 선임…투명경영위원회 확대
  • 신승영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8.01.18 14:56
현대차그룹, 사외이사 주주 추천 선임…투명경영위원회 확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그룹이 그룹사 투명경영위원회의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 후보를 국내외 일반 주주로부터 공모받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투명경영위원회는 사외이사로 구성된 이사회 내 독립적인 의사결정기구로, 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시 주주 입장을 최우선으로 반영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 위원회 내 주주권익보호담당 사외이사는 주주의 권익을 적극 피력하고, 국내외 주요 투자자 대상 거버넌스 NDR(Non-Deal Roadshow) 등에 참석한다.

현대차그룹은 올 상반기 현대글로비스를 시작으로, 2019년 현대차와 기아차, 2020년 현대모비스 등에 새로운 제도를 도입한다. 현대제철과 현대건설 등도 향후 이를 도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투명경영위원회도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글로비스 등 기존 4사에 이어 현대제철과 현대건설 등으로 확대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주주 추천 사외이사 등과 함께 각 사가 투명성 강화 및 주주 소통 확대 노력을 지속하겠다”며 “회사의 미래 성장 전략을 주주들과 공유하고, 주주의 이익과 기업 미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방안 및 활동을 모색해 나가겠다는 각 그룹사의 의지와 방침이 확고하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