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나 생산 라인 가동 중단 '200억 손실'…노조의 무리한 요구vs사측의 횡포
  • 문서우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11.28 16:59
코나 생산 라인 가동 중단 '200억 손실'…노조의 무리한 요구vs사측의 횡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울산1공장 코나 생산 라인이 이틀째 멈춰섰다. 코나 생산량 확대에 대한 노사간 갈등이 주된 원인이다. 사측은 노조가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주장한 반면, 노조는 사측이 일방적인 횡포를 부리고 있다며 맞서고 있다. 

 

현대차 울산1공장은 27일 오전 11시 30분을 기점으로 1공장 11·12라인 생산가동을 잠정 중단했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현대차 울산1공장 노사는 코나 생산 라인을 11라인에서 12라인으로 확대하는 협의를 이어왔지만 합의점을 끌어내지 못했다. 

이에 대해 사측은 "생산라인에 창문을 설치하고, 협력업체 생산부품을 1공장 공정으로 가져와야 한다는 등 일부 노조의 무리한 요구로 협의가 진행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반면, 노조측은 "신차 생산 결정은 노사 협의를 거쳐야 하는데 사측이 일방적으로 코나 생산을 시도했다"며 강하게 맞섰다. 

 

결국 사측은 밀려드는 주문량을 속히 처리하고자 지난 24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단독으로 11·12생산라인 가동을 시도했으나 노조측의 반대로 무산됐다. 

현대차 윤갑한 사장은 "노조 불법 파업에 엄정 대처하겠다"며 "공장 사태와 관련해 회사는 흔들림 없이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이어 그는 "협의권 남용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현 상황이 과연 맞는 것인지 냉정한 판단이 필요하다"면서 "현장 피해만 초래하는 행동은 중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사장 입장에 대해 노조는 "사측의 도발을 응징하기 위한 합법적인 파업"이라며 "불법 파업으로 언론을 몰고가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전량 국내 생산인 코나의 올해 수출 목표는 4만1000대다. 따라서 이번 파업은 글로벌 수출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생산 차질 규모가 1230대, 약 174억6000만원에 이른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