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3분기 실적 호조…“성장은 투자에서 나온다”
  • 문서우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11.03 14:38
포르쉐, 3분기 실적 호조…“성장은 투자에서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르쉐가 2일(유럽 현지시간), 2017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 증가한 약 3조9000억원(30억유로)으로 나타났고, 매출은 4% 상승한 약 22조1800억원(171억유로)으로 집계됐으며, 이에 따라 영업 이익률은 17.6%로 올라섰다. 판매대수는 4% 오른 18만5898대를 기록했고, 직원 수는 8% 증가한 2만9284명으로 늘어났다.

포르쉐 회장 올리버 블루메는 “파나메라, 911, 718, 카이엔, 마칸 등 전 차종에 걸쳐 판매량이 상승하고 있다”며, “높은 수익성을 통해 E-모빌리티 기술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긍정적인 시장 반응을 발판 삼아 내후년 순수 전기 스포츠카인 미션-E를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회사는 향후 5년 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순수 전기차에 약 3조9000억원(30억유로) 이상을 투자할 예정이고, 독일 슈투트가르트 주펜하우젠 본사에서 1200개 이상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포르쉐 부회장 루츠 메쉬케는 “성장은 투자에서 나온다”면서 “우수한 모델 라인업 구축을 통해 앞으로도 지속해서 15% 이상의 영업 이익률 달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