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전기차 공용충전기 늘린다…상업시설과 복지시설 등에 집중 설치
  • 문서우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08.18 13:54
환경부, 전기차 공용충전기 늘린다…상업시설과 복지시설 등에 집중 설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전기차 충전인프라 설치·운영 지침’을 개정해 공용충전기 설치를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침 개정에 따라 환경부는 그간 고속도로 휴게소, 공공기관 주차장 위주로 설치됐던 전기차용 공공충전기를 상업시설과 복시시설 등 주차가 가능한 다양한 곳으로 늘린다.

올해에만 총 1076기의 급속충전기가 지역 곳곳에 설치될 예정이며, 이에 따라 충전여건은 작년 대비 40% 이상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 기준, 전국 공공충전시설 현황은 급속 1508기, 완속 1606기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급속 및 완속충전기 확대 설치로 전기차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의 충전여건도 대폭 개선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친환경차 보조금 및 세제혜택에 관한 정보를 요약한 ‘친환경차 구매가이드’를 18일부터 환경부 홈페이지에 공개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