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한 실적 탓?' 한국GM 제임스김 사장 사임…후임은 미정
  • 문서우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07.03 18:01
'부진한 실적 탓?' 한국GM 제임스김 사장 사임…후임은 미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GM은 3일, 제임스김 사장이 내달 31일을 끝으로 한국GM을 떠나 주한미국상공회의소 회장 겸 CEO로 자리를 옮긴다고 밝혔다.

 

제임스김 사장은 지난 2015년 6월 한국GM에 합류해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됐다. 이후 2016년 1월부터 CEO로서 역할을 수행해왔다.

제임스김 사장은 회사를 떠난 이후에도 한국GM 경영 자문으로 활동하게 된다. 제임스김 사장 후임은 추후 결정될 예정이다.

GM 해외사업부문 사장 스테판 자코비는 “제임스 김 사장이 지난 2년간 한국GM에 기여한 공헌에 감사드린다”면서 “그는 재임기간 동안 회사의 내수판매 증대와 브랜드 강화, 고객 서비스 혁신을 쉼 없이 주도해왔다”고 밝혔다.

일부 업계 관계자들은 제임스김 사장의 사임이 저조한 실적으로 인한 문책성 인사가 아니냐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실제로 한국GM의 올해 1~6월 내수 판매량은 7만2708대로, 전년(8만6779대) 대비 16.2%나 감소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