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스토닉, 남양서 미디어 사전 설명회 개최...안정적 디자인이 매력
  • 화성=김한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06.27 18:50
기아 스토닉, 남양서 미디어 사전 설명회 개최...안정적 디자인이 매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는 27일 남양연구소(경기도 화성시 소재)에서 기아차 관계자와 자동차담당 기자단이 참석한 가운데 내달 13일 출시예정인 신형 소형SUV  ‘스토닉(STONIC)’의 사전 미디어 설명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돌입했다. 

기아차에 따르면 스토닉은 스타일과 실용성을 중시하는 2030 젊은 세대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개발한 도심형 소형 SUV다.

디젤SUV로서 국내에서 유일하게 1900만원 내외의 가격을 책정하고 17.0km/ℓ의 동급 최고수준 연비를 내는 것이 스토닉의 최대 강점이다.

스토닉은 1.6 디젤엔진과 7단 DCT(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가 기본 탑재되며 총 3개 트림(디럭스, 트렌디, 프레스티지)으로 구성된다. 

기아차는 스토닉의 기본트림(디럭스) 가격을 1895만원~1925만원 사이에서 결정했다. 트렌디는 2065만원~2095만원, 프레스티지 2265만원~ 2295만원 범위 내 책정 됐다. 

주행안전 패키지 ‘드라이브 와이즈’를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게 했고,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카메라가포함된 7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등은 옵션으로 제공한다. 

 

# 뛰어난 연비, 우수한 동력성능 두마리 토끼 다 잡은 스토닉  

스토닉의 1.6리터 디젤엔진은 최고출력 110마력(ps), 최대토크 30.6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하고 실용구간의 성능을 강화해 현재까지는 동급 최고수준의 가속성능을 구현했다.

현대차가 내놓을 소형 SUV 코나에 장착되는 1.6 디젤엔진은 출력이 최고 출력은 136마력, 최대 토크는 30.6kgf·m인데 비해 스토닉은 이에 비해 출력이 다소 떨어진다. 

스토닉의 연비는 17.0km/ℓ의 복합연비를 달성, 우수한 동력성능은 물론 동급 최고 수준의 경제성까지 확보했다. (15인치 타이어 기준. 17인치 타이어 기준은 16.7km/ℓ)

 

# "강한 차체, 첨단 신기술로 안전성 확보"

기아차에 따르면 스토닉은 고강성 차체(차체 평균 강도 65.0kgf/㎟) 구현, 차량 중량 4.36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차체 천장 강도 확보, 충돌시 승객실을 최우선으로 보호하는 다양한 보강구조 구축, 엔진룸 충돌 흡수공간 증대, 충돌시 보행자 보호성능 개선 등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하고 튼튼한 차체를 구현했다. 

이러한 충돌안전 설계를 바탕으로 스토닉은 한국 자동차 안전도 평가(KNCAP)를 비롯해 국내외의 각종 안전도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고 밝혔다. 

스토닉에 적용된 ‘차량자세제어시스템플러스(VSM)’는 차체자세제어시스템(VSM), 직진제동 쏠림방지 시스템(SLS), 토크 벡터링 시스템(TVBB) 과, 급제동경보시스템(ESS), 경사로밀림방지장치(HAC), 코너링 브레이크 컨트롤(CBC)이 적용돼 차체자세 제어는 물론 제동능력도 향상시켰다.

또 스토닉은 첨단 주행안전 기술 ‘드라이브 와이즈’를 적용, 전방 충돌 경고(FCW),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선 이탈경고(LDW), 하이빔 보조(HB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측방 충돌 경고(BCW), 후방 교차 충돌 경고 (RCCW)를 제공한다. '드라이브 와이즈'라는 명칭은 같지만 중형차 이상에 적용되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스토닉에 제공되지 않는다. 

이외에도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이 탑재된 6에어백 시스템, 타이어 공기압 경보 시스템(TPMS) 등 다양한 안전사양으로 전방위적인 안전성을 확보했다.

# 2030 젊은 감각, 스포티한 디자인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의 협업으로 완성된 스토닉의 디자인은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라는 콘셉트에 걸맞게 스포티한 젊은 감각의 소형SUV로 완성됐다. 

'스토닉'의 외장디자인은 속도감이 느껴지는 다이내믹한 실루엣과 전체적인 볼륨감의 조화로 SUV의 강인함은 물론 민첩함이 강조된 것이 특징이다. 

 

앞모습은 운동 선수의 근육을 연상시키는 풍부한 볼륨의 후드에 입체적인 그릴부를 배치해 SUV의 강인함을 살렸다. 

이와 함께 슬림하면서 날렵함이 돋보이는 헤드램프에 LED DRL과 스마트 코너링 램프를 내장하고, 프로젝션타입 안개등을 적용해 탁월한 시계성을 확보한 것은 물론 고급스럽고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완성했다.  

뒷모습은 볼륨감 있게 설계된 테일게이트에 스토닉만의 개성있는 그래픽이 점등되는 LED리어콤비네이션 램프를 배치하고,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연상시키는 싱글팁 머플러로 젊고 미래지향적인 스토닉의 디자인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스토닉은 전장 4140mm, 전폭 1760mm, 전고 1520mm(17인치 타이어 기준), 축거 2580mm의 차체 크기를 구현해 컴팩트하면서도 안정적인 비례를 갖췄다. 

스토닉의 실내공간은 수평형의 레이아웃을 기반으로 넓은 공간감을 구현하는 한편, 입체적이면서도 스포티한 감각의 디자인을 적용해 SUV 본연의 강인함과 활동성있는 이미지를 강조한다. 

센터페시아는 과감하게 섹션을 분할하고 간결화했으며 센터 에어벤트 상단 및 가니쉬에 컬러 포인트를 적용해 스토닉만의 젊고 특별한 감각을 살렸다. 

아울러 스토닉에 새롭게 적용된 ‘차세대 공조 컨트롤’은 독창적인 조형과 정교한 디테일의 조화로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구현함과 동시에 흥미로운 조작 감성을 제공한다.

이외에도 반천공 가죽으로 그립감이 향상된 ‘D컷 스티어링휠’, 운전 중 시야 이동과 빛반사를 최소화하는 ‘플로팅 타입 내비게이션’, 스포티한 형상의 에어벤트, 고급형 클러스터, 알로이 페달 등을 적용해 실용성과 세련미를 동시에 갖췄다.  

스토닉의 외장 컬러는 클리어 화이트, 오로라 블랙,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딥 시에나 브라운, 시그널 레드, 스모크 블루 등 총 6종이며, 내장 컬러는 블랙 원톤, 브론즈 투톤, 오렌지 투톤으로 총 3종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