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모든 신차 시트 주름 6개월간 무상 수리...그랜저 문제 '적극 대응'
  • 김한용 기자
  • 좋아요 0
  • 승인 2017.02.09 20:07
현대차, 모든 신차 시트 주름 6개월간 무상 수리...그랜저 문제 '적극 대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가 신형 그랜저(IG)의 시트에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해결안을 내놨다. 소비자들의 불만 및 모터그래프 등 여러 언론들의 보도에 따른 것으로, 현대차가 소비자들의 불만을 들었다는 점에서 이전에 비해선 다소 긍정적인 현상이라는 평가다. 하지만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의견도 적잖다. 

현대차는 9일 자사 블로그 어바웃현대(about hyundai)에 자사 모든 신차의 시트에 주름이 발생하는 문제점을 6개월간 무상 수리해준다는 공지사항을 게재했다. 

 

현대차는  '시트 주름 발생과 관련해 출고 후 6개월 이내 전 차종, 모든 시트에 대해 보증수리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대차 관계자는 "전체 차종을 모두 수리 해준다는 의미가 아니라 일단 서비스 센터에서 정상 범위인지 불량 제품인지를 파악한 후 문제가 있는 경우 수리해준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한 소비자는 "주름이 아니라 시트가 늘어나는 문제인데, 이건 보증 해주지 않는다는 뜻인지 궁금하다"면서 "서비스 제휴업체가 아닌 직영 서비스 센터로 가야 할 것 같아서 예약한 상태"라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그랜저 IG 시트에 문제가 있다는 글이 올라온 이후 그랜저를 포함한 여러 차종의 시트 관련한 불만이 크게 늘었다"면서 "현대차가 개선품을 서비스 현장에 보급중인데, 아직 개선되지 않은 제품으로 서비스를 해주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현대차의 주요 부품업체 관계자는 "신차를 구입한 소비자들이 센터에 들어왔을 때는 문제가 있는지 통계를 내고 알아봐야 하는데, 그런 과정 없이 '문제가 아니다'라고 단정짓는 자세 때문에 소비자 불만이 커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